한화시스템, 英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 인수, 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
상태바
한화시스템, 英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 인수, 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0.06.11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대표이사 김연철)이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해외 위성통신 안테나 기술선도 기업의 사업자산 일체를 인수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한다.

한화시스템은 6월 5일(현지 시각), 영국의 위성통신 안테나 기술 벤처기업 페이저 솔루션(Phasor Solutions Ltd.)의 사업 및 자산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페이저 솔루션사의 위성통신 안테나는 항공기·선박·기차·차량 등에 장착돼 세계 어디서나 저궤도 인공위성과 송수신하며 안정적인 통신을 가능하게 한다. (사진: 한화시스템)
페이저 솔루션사의 위성통신 안테나는 항공기·선박·기차·차량 등에 장착돼 세계 어디서나 저궤도 인공위성과 송수신하며 안정적인 통신을 가능하게 한다. (사진: 한화시스템)

페이저 솔루션은 2005년 영국에서 설립된 위성통신 안테나 연구개발 전문 회사다. 해상·육상·항공기 내에서 고속통신을 가능케 하는 전자식 빔 조향 안테나(Electronically Steerable Antenna, ESA) 시스템을 선도하며, 반도체 기반 차세대 위성통신 안테나 설계 개발에 집중해왔다.

평면 디자인을 특징으로 하는 페이저 솔루션사의 안테나는 최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고성능을 자랑한다. 페이저 솔루션이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안테나 빔 조향 및 안테나 송수신 제어를 위한 반도체 칩 설계 기술도 업계 선행기술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인수로 페이저 솔루션의 전문인력과 기술자료·지적재산권(IP)·테스트 장비 등 유형자산을 포함한 원천기술까지 확보하게 된다.

페이저 솔루션사의 항공기용 '전자식 빔 조향 안테나(ESA)' 프로토타입(시제품) (사진: 한화시스템)
페이저 솔루션사의 항공기용 '전자식 빔 조향 안테나(ESA)' 프로토타입(시제품)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회사의 미래 성장을 이끌 신사업 발굴에 매진, 지난해부터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 투자를 검토해왔다. 코로나 19 여파로 페이저 솔루션이 경영난을 겪으며 파산 절차를 밟게 되자, 적극 인수에 나선 것이다.

국내 최고 기술력의 다기능 레이다 전문기업인 한화시스템은 기존의 통신·레이다 기술과 연계성이 높은 인공위성통신 안테나 사업부문에 진출, 저궤도 위성 안테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항공우주 시스템 역량을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저궤도 인공위성 통신은 지구 상공을 떠도는 인공위성에서 5G·LTE 수준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세대 기술이다. 미국의 아마존·스페이스X 등도 기지국이 필요 없는 위성 인터넷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페이저 솔루션이 보유한 인공위성 안테나 기술은 이러한 ‘우주 인터넷’을 실현하는 핵심장비다. 항공기·선박·기차·차량 등에 안테나를 장착해 인터넷 접속이 어려운 해상·오지·상공 등 세계 어느 곳에서나 저궤도 인공위성과 송수신을 통해 안정적인 통신을 가능하게 한다.

특히 항공기 안에서 동영상 이용 등 고품질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율주행차의 텔레메틱스(차량용 무선 인터넷 서비스) 기술과도 접목할 수 있어 향후 폭발적인 수요 증대가 예상된다. 이에 따른 위성통신 안테나 관련 시장규모 또한 지속 성장세를 보이며 2026년엔 5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비록 코로나 여파로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지만, 성장 가능성이 큰 미래 전략시장이라는 판단에 전격 투자를 결정했다”며, “기존의 첨단통신·센서·ICT 역량을 위성통신 안테나 기술 기반으로 더욱 확장해 기업가치와 경쟁력을 한 차원 높여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앞으로도 지속 성장을 위한 신사업 발굴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7월엔 에어택시 시장 진출을 발표하고, 올 2월 오버에어(Overair, Inc.)의 개소식을 통해 에어택시 ‘버터플라이(Butterfly)’의 공동개발에 본격 착수한 바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글로벌 위성통신 사업까지 미래사업 영역을 더욱 넓혀 나가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