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공군 치누크는 필요한 지원을 제공
상태바
영국공군 치누크는 필요한 지원을 제공
  • 이치헌 기자
  • 승인 2019.11.1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AF Odiham 치누크대대가 폭우 후 돈캐스터 근처의 양수장에서 도움을 요청받았다. 그 팀은 홍수 방어가 계속해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40톤의 골재를 특정 지점에 떨어뜨렸다.

영국 공군 치누크 헬기가 홍수로 인해 유실된 제방 복구에 채석장 돌 40톤을 수송했다 (사진: RAF)
영국 공군 치누크 헬기가 홍수로 인해 유실된 제방 복구에 채석장 돌 40톤을 수송했다 (사진: RAF)

환경청은 11월 10일 일요일 늦게 제 18(B) 대대가 비행한 RAF 치누크를 지역 채석장에서 40톤의 골재를 접근 불가능한 토지로 옮겨 그들의 기술자들이 배수로를 보강하고 벤틀리 동부로의 물의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소집했다.

지방 당국을 지원하기 위해 소집된 지누크는 엄청난 양력을 가진 모든 골재를 10개의 분류로 옮길 수 있었고, 처음 12톤이 지난 후에 연료를 공급하기 위해 멈췄다. RAF 벤슨의 합동 헬리콥터 지원 비행대 소속 팀의 전문적 지원을 받은, 하중은 항공기의 저하중 하중 능력을 이용하여 정밀하게 이동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