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아, BAE사에 5인치 함포부품 수출
상태바
위아, BAE사에 5인치 함포부품 수출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0.08.26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국내 방산기업인 현대위아와 글로벌 방산기업인 BAE시스템이 절충교역 사전 가치축적 제도를 통해 약 1억 달러 규모의 함포 구성품 수출을 위한 첫 번째 계약을 성공적으로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사전 가치축적(Banking) 제도란 평상시 은행에 돈을 저축해두었다가 필요한 경우 찾아서 쓰는 것처럼, 국외기업이 국내 기업들과 평소에 협력한 실적(부품 제작ㆍ수출, 공동개발 등)을 축적해두었다가 향후 수주한 사업에 절충교역가치로 자유롭게 사용하는 제도이다.
  

MK45 5인치 함포 (자료사진: 방위사업청)
MK45 5인치 함포 (자료사진: 방위사업청)

국외기업은 방위사업청과 구체적인 계획서인 ‘가치축적 합의서’를 체결하고, 실제 이행결과에 따라 가치를 인정받는다. 방위사업청은 ‘18. 12월 이 제도를 도입한 이후 현재까지 5개의 국외기업과 약 5억 불 상당의 가치축적 합의서를 체결하였다.

방위사업청은 BAE시스템과 19년 9월 가치축적 합의서를 체결하였다. 현대 위아는 이 합의서를 바탕으로 이번 수출 계약에 성공함으로써 향후 10년 동안 최대 1억 달러 규모의 함포 구성품을 BAE社에 납품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계약 체결은 가치축적 합의서가 실제 방산 수출계약으로 구현된 첫 사례이다.

또한, 이번 계약은 지난해 12월에 도입된 절충교역 상생협력 의무화 제도*에 따라 현대위아와 국내 10여 개 중소기업이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방산업계 전반에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사전 가치축적 제도 도입을 통해 국내 방산기업의 수출이 더욱 활성화되고, 국내외 기업 간 중장기적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국내 기업이 사전 가치축적 제도를 교두보로 활용하여 수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