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태평양 네트워크 연결하는 미국방부
상태바
인도-태평양 네트워크 연결하는 미국방부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0.09.03 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방부 장관 마크 T. 에스퍼가 인도-태평양에 대해 말할 때 그는 인도-태평양이 정보 기술적으로가 아니라, 같은 생각을 가진 국가들이 함께 일하는  "네트워크화된 지역"이 되는 것에 대해 말한다.

데이비드 헬베이는 인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 임무를 수행하면서 "이번 주와 그 이전에 그가 이 지역을 여행한 것은 이 개념을 장려했다."라고  말했다.

헬베이는 에스퍼와 동행하는 기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것은 공동의 이익과 공동의 이익을 가진 나라들에 관한 것"이라며 "이것은 공동의 과제를 추구하기 위해 국민들이 좌우를 오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기꺼이 자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는 30개국을 집단방위로 묶지만 인도태평양에는 비교할 만한 조약기구가 없다. 이 지역에서 미국은 일련의 양자간, 조약에 기초한 동맹관계와 일련의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헬베이는 "우리가 네트워크 지역을 촉진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할 때, 우리는 동맹국들과 파트너들뿐만 아니라, 우리의 동맹국들과 파트너들 자신들 사이에 우리가 가지고 있는 관계, 조정, 통합을 촉진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끔은 우리, 때로는 그들이 공동의 이익을 지지하기 위해 함께 일하는 것을 포함한다.

2월 19일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열린 코프 노스 20에서 사전 연습 중 미 공군과 일본 항공자위대, 로열 오스트레일리아 공군기가 편대 비행하고 있다. 매년 코프 노스 훈련을 미국에서 한다. (사진: USAF)
2월 19일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열린 코프 노스 20에서 사전 연습 중 미 공군과 일본 항공자위대, 로열 오스트레일리아 공군기가 편대 비행하고 있다. 매년 코프 노스 훈련을 미국에서 한다. (사진: USAF)

결론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의 원칙을 뒷받침하기 위해 가치를 공유하는 마음이 통하는 우방과 파트너들의 집합이다. 그는 "우리는 그것을 지원하고, 그것을 지지하고, 복원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함께 일하기 위해 자원을 헌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과정의 예가 있다. 이 지역의 국가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안 시행에 협력한다. 미국, 일본, 한국, 영국, 프랑스, 캐나다, 호주가 자원을 모으고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협력한다. 이는 대북 제재 이행을 뒷받침한다.

또 다른 예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이 술루해에서 해적, 인신매매, 테러리즘과 싸우기 위해 협력하고 있는 것이다. 싱가포르는 해양융합센터나 새로운 대테러 정보시설을 통해 동맹국과 협력하고 있는 또 다른 국가다.

연습은 또한 현재 진행되고 있는 태평양의 림팩과 같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단지 미국, 일본, 호주를 포함하는 다른 연습들과 미국, 일본, 인도만을 포함하는 연습들이 있다. 그는 "우리는 미국, 일본, 한국과도 국방 협력을 지속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므로 양자간뿐만 아니라 다자간 안보 협력도 네트워크화된 보안 대책의 일부분이고 구획이다."

헬베이는 또한 그 지역의 재편성에 대해 말했다. 에스퍼는 전세계적으로 그 힘을 축소시키고 있으며 인도-태평양은 분명히 그 노력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 비서는 미국이 올바른 위치에 적절한 병력을 배치하도록 확실히 하기를 원한다.

헬베이는 "우리는 동북아시아에 집중돼 있다"고 말했다. 이들 부대의 주둔지 중 일부는 제2차 세계대전의 유산이다. "우리는 우리의 존재를 지리적으로 더 분산시키고 운영적으로 더 탄력적으로 만들 수 있기를 원한다"고 그는 말했다. "아마 미래는 기지보다는 장소보다는 다양한 장소에서 운영될 수 있어 다양한 위협과 도전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과 민첩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괌의 증축이 그 한 예다. 그는 "[괌 기지는] 지역 곳곳을 누비며 전력을 투사할 수 있고 빠르게 분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을 포함한 여러 종류의 위협 앞에서 미국이 회복력을 갖도록 하기 위한 생각"이라고 그는 말했다.

중국은 인도-태평양과 그 밖의 많은 나라들의 관심사다.

헬베이는 "우리 전략의 핵심 중 하나는 중국과의 관계를 투명성과 불가침의 궤도에 올려놓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려면 중국과 지속적이고 개방적인 의사소통의 통로가 필요할 것이다. 이 비서는 이미 여러 차례 중국측과 대화를 나눴다."

이러한 커뮤니케이션은 리스크 감소 또는 위기 관리를 위한 툴이다.

미국과 중국은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공통의 이해관계를 가질 수 있다. 그는 "코로나가 함께 일할 수 있는 분야 중 하나였으면 좋았을 텐데 중국인들은 내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비핵화된 북한은 공동의 이해관계가 있는 지역이다. 그는 "공감된 관심사를 바탕으로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수 있는 다른 분야도 있지만 그것은 중국인과 협력해 규명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미국방부는 동북아에 나토같은 기구를 만들고 싶어하지만, 이해관계가 얽혀서 다자간 훈련과 소통으로 커버하고 있음을 알수 있다.

미국은 당장 움직일수 있는 동맹국으로 호주와 일본을 염두해두고 합동훈련 밑 연합훈련을 지속하고 있다.

미국방부가 동북아 지역의 이해관계를 어떻게 해석하고,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해결하면서 동맹을 지속해 나가냐도 관심거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