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1함대 태풍 ‘마이삭’ 피해복구 대민지원
상태바
해군 1함대 태풍 ‘마이삭’ 피해복구 대민지원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0.09.08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양군 말곡리, 상광정리, 하광정리 일대에서 침수 피해가구, 버섯농장 복구 지원

해군 1함대사령부(사령관 소장 최성목) 108조기경보전대는 9월 6일 양양군 말곡리, 상광정리, 하광정리 일대에서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는데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대민지원은 지자체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으며, 1함대 108전대는 장병 80여 명을 투입해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내습 전에 ‘마이삭’의 피해가 조기에 복구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해군 1함대 108조기경보전대  태풍 마이삭 피해복구 대민지원을 하였다. (사진: 해군 1함대)
해군 1함대 108조기경보전대 태풍 마이삭 피해복구 대민지원을 하였다. (사진: 해군 1함대)

장병들은 산사태로 인해 많은 토사가 유입된 피해가구의 집기류를 옮기고 청소를 도왔으며, 버섯농장에서는 흘러들어온 토사를 치우고 배수로를 정비하는 등 복구에 힘을 보탰다.

특히, 이날 대민지원은 마스크 착용과 주민 접촉 최소화 등 ‘코로나19’ 예방ㆍ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해군 1함대 108조기경보전대  태풍 마이삭 피해복구 대민지원을 하였다. (사진: 해군 1함대)
해군 1함대 108조기경보전대 태풍 마이삭 피해복구 대민지원을 하였다. (사진: 해군 1함대)

대민지원에 참여한 108전대 박민수 병장은 “태풍 피해 현장을 실제로 본 것은 처음인데 생각보다 피해가 심각해 놀랐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며 “조금이라도 복구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감사하며, 주민들이 빨리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1함대는 지난 9월 4일 삼척 장미공원 일대와 울릉도에서도 태풍 ‘마이삭’ 피해복구 대민지원을 실시했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지역주민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민지원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