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의무사령부, 코로나19 중환자 전담치료 병상 개소
상태바
국군의무사령부, 코로나19 중환자 전담치료 병상 개소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0.09.08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환자 치료병상 8병상·격리 치료병상 40병상을 확보

국군의무사령부는(사령관 육군 준장 석웅, 이하 의무사) 오는 9월 9일(수), 국군수도병원(병원장 한호성) 내 코로나19 중환자 및 일반환자 진료를 위한 감염병 전담치료 병상을 개소한다고 밝혔다.

의무사는 확진자 치료를 위한 병상이 부족한 비상 상황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의 요청(8.25.)에 따라 지난 9월 4일(금) 국군수도병원에서 운영 중인 8개의 국가지정 치료병상을 중환자 치료병상으로 전환하여 개소한 데 이어, 오는 9월 9일(수)에는 외상센터 내 40개의 일반병상을 격리 치료병상으로 전환하여 개소할 예정이라고 했다.

9월 5일, 국군외상센터에서 진행한 확진자 입원치료 훈련(FTX) 간 간호장교 이혜진 중위가 거동이 불편한 확진자 입원을 위해 음압 휠체어를 이동시키고 있다. (사진: 국군의무사령부)
9월 5일, 국군외상센터에서 진행한 확진자 입원치료 훈련(FTX) 간 간호장교 이혜진 중위가 거동이 불편한 확진자 입원을 위해 음압 휠체어를 이동시키고 있다. (사진: 국군의무사령부)

  중환자 치료병상은 수도병원 중환자실장 등 중환자 치료 및 간호 경험이 풍부한 숙련된 의료인력으로 자체 구성하였고, 군의관 5명, 간호인력 31명(간호장교 14, 간호사 10, 간호조무사 7)이 투입되어 임무수행하고 있으며, 환자 중증도 및 집중치료 요구 증가 등 필요시 인력을 추가 투입할 예정이다.

  격리 치료병상은 수도병원 감염관리실장 등 군의관 5명, 간호인력 16명(간호장교 10, 간호조무사 6)과, 중수본에서 파견한 의료인력 47명(간호사 24, 간호조무사 18, 방사선사 4, 행정 1)이 추가로 투입되어 확진자 입원치료를 지원한다.

중환자 치료병상은 국군수도병원 국가지정치료병상에 중환자 치료를 위해 병상당 인공호흡기를 설치하였고, ‘지속적신대체요법(CRRT)’*과 ‘체외막산소공급(ECMO)’*을 위한 장비도 준비하여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치료할 예정이다.
   * CRRT(Continuous Renal Replacement Therapy): 체외 혈액정화요법 중 하나
   * ECMO(Extracorporeal Membrane Oxygenation): 일시적으로 체외순환을 시행하여 호흡을 보조하는 장치

9월 5일, 국군외상센터에서 진행한 확진자 입원치료 훈련(FTX) 간 간호장교 이윤희 중위가 보호의(PPE) 착·탈의 연습을 하고 있다. (사진: 국국 의무사령부)
9월 5일, 국군외상센터에서 진행한 확진자 입원치료 훈련(FTX) 간 간호장교 이윤희 중위가 보호의(PPE) 착·탈의 연습을 하고 있다. (사진: 국군의무사령부)

격리 치료병상의 준비를 위해 국군수도병원은 '외상센터 중증도 치료병상 운영 태스크포스(Task Force, 특별팀)‘를 편성하여 신속하고 안전한 개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의무사는 오는 2021년 정식 개원을 앞두고 있는 국군외상센터를 감염병 전담치료를 위해서 조기 운영하고, 일반병상 40병상(18실, 음압시설 구비)에 자동 출입문 추가설치, 병실별 시시티브이(CCTV)·와이파이(Wifi) 설치 등 확진자 격리를 위한 각종 시설을 개선하였고, 인접 군 병원에 협조하여 음압이송카트, 혈압계, 산소포화도측정기, N95 마스크 등 의무장비 및 물자를 전환하였다.

  특히, 외상센터 내 환자 동선을 철저히 분리하여, 근무자뿐만 아니라 외래환자 및 방문자 등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시설을 개선하였다고 했다.

9월 5일, 국군외상센터에서 진행한 확진자 입원치료 훈련(FTX) 간 간호장교 최광선 소령이 담당 간호장교들에게 입원 절차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국군의무사령부)
9월 5일, 국군외상센터에서 진행한 확진자 입원치료 훈련(FTX) 간 간호장교 최광선 소령이 담당 간호장교들에게 입원 절차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국군의무사령부)

  이와 함께, 확진자 치료를 담당하는 의료인력들을 대상으로 보호의 착·탈의, 검체채취 등 감염관리 교육과, 확진자 입·퇴원 절차 및 환자 관리 교육 등 철저한 사전교육을 통해 의료진 감염 차단 및 전문적인 치료지원에 힘쓰고 있다.

  확진자들은 1인 1실 격리를 우선으로 하되, 입원환자가 급격히 증가하면 코호트 격리를 통해 최대 40명까지 수용이 가능하다.

또한, 환자 상태 악화 시, 상급종합병원과 연계하여 신속하게 전원할 수 있는 긴급이송체계를 구축하였으며, 중수본, 국방부와 긴밀히 협업하여 병상 운영에 필요한 추가 의료인력 파견 및 예산 획득 등을 통해 충분한 의료지원이 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국군외상센터 내 감염병 전담치료 병상(4인 병실) 모습 (사진: 국군의무사령부)
국군외상센터 내 감염병 전담치료 병상(4인 병실) 모습 (사진: 국군의무사령부)

석웅(육군 준장) 의무사령관은 “수도권을 넘어 전국에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고, 병상마저 부족한 비상사태에 국군수도병원 내 감염병 전담치료 병상을 성공적으로 개소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며, “지난 3월, 국군대구병원과 국군대전병원을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하여 지역사회 확진자 입원치료를 성공적으로 지원했듯이 앞으로도 언제든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의료지원할 준비가 되어있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군 장병 진료에 만전을 기했던 의무사는 9월 9일(수)부터, 지자체의 병상배정에 따라 일반 국민의 확진자 입원치료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