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해군의 오크(AUK)급 인수, 80년대 중반까지 사용
상태바
미해군의 오크(AUK)급 인수, 80년대 중반까지 사용
  • 장훈 기자
  • 승인 2020.09.09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군사원조로 도입한 AUK급 초계전투함

신성(Auk)급 호위 초계함

순천함(사진 미해군)
순천함(사진 미해군)

미국의 군사원조 계획으로 도입한 AUK급 초계 전투함

1961년 미국의 군사 원조 계획으로 태평양 비활성화 함대에 모스볼로 치장으로 되어있던 Auk급 소해함 3척을 1963년부터 1967년까지 인수했다.

1963년 7월 첫 번째함 신성함은 미 해군공창에서 소해장비를 철거 한 뒤 소해함에서 초계 전투함으로 체계 개량공사가 진행되었다.

1955년도에 도입되어 운용중에 있던 노량급처럼 군사 원조 계획으로 도입되었기 때문에 운용은 한국 해군이지만 함정의 주인은 미 해군소속이다.

 

1974년 신성급 초계전투함 한국해군으로 소유권이전

이후 1967년 11월과 12월에 2척을 추가 인수 후 동일한 개량공사를 마치고 각각 순천, 거제함으로 명명된다. 1974년 11월 3척의 함정을 구매함과 동시에 미 해군 목록에서 제적되며 소유권은 한국 해군으로 이전된다.

이후 운용하면서 40mm 단장포에서 2연장포로 변경 그리고 대잠임무를 강화하기 위해 324mm 3연장 경어뢰 발사관을 설치하는 등 일부의 개장공사가 진행되었다.

1978년에는 선체번호가 1000번대에서 710번대로 변경되고 신성급은 한국형 초계 전투함 사업으로 1980년대 초중반에 퇴역하였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