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기지에서 전쟁포로/미아의 날을 기념
상태바
오산기지에서 전쟁포로/미아의 날을 기념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0.09.2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9월 셋째주 금요일 전쟁포로/미아들을 추모하는 미군

오산팀은 9월 16일 기지 내에서  전쟁포로와 실종자들을 추모했다.

이러한 영웅들이 우리의 자유와 삶의 방식을 지켜준 덕택에, 참가자들은 그들의 명예를 위해 새겨진 벽돌을 세웠다.

켈리 맥기그 국방 전쟁포로/미아 회계청장은 "매년 9월 셋째 주 금요일에는 우리나라가 전쟁포로/미아 인식의 날을 기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용감한 군인과 연방 민간인들이 임무 수행에 응한 후 수감된 사람들에게 특별히 경의를 표한다. 상상도 할 수 없는 고난과 극도의 고통에 직면하면서 그들은 명예롭게 귀국하기 위해 과도한 믿음과 탄력성을 가지고 끈기 있게 버텼다고 말했다.

기념식 참석자들이 9월 16일 대한민국 오산 공군기지에서 열린 전쟁포로/미아인식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 벽돌을 살펴보고 있다. 각 벽돌에는 한국전쟁 당시 서비엠버가 전쟁포로/MIA로 선포된 날짜와 이름이 적혀 있으며,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임을 일깨워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USAF)
기념식 참석자들이 9월 16일 대한민국 오산 공군기지에서 열린 전쟁포로/미아인식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 벽돌을 살펴보고 있다. 각 벽돌에는 한국전쟁 당시 서비엠버가 전쟁포로/MIA로 선포된 날짜와 이름이 적혀 있으며,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임을 일깨워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USAF)

의회는 1979년에 처음으로 전쟁포로/미아인식의 날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지만, 그 전쟁포로/미아인간의 가족들은 몇 년 전에 그들의 희생을 기리고 있었다.

맥키그는 "이 날은 임무 수행에 응한 수만 명의 영웅들에 대한 경각심도 고조시키며 비극적으로 아직 귀국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2차 세계대전부터 이라크 자유 작전까지, 그들은 8만 1천 명이 넘는다. 조국을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렀지만, 가족을 잃은 슬픔과 내재된 불확실성 모두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제 51전투비행단 단장 존 곤잘레스 대령이 9월 16일 대한민국 오산 공군기지에서 열린 전쟁포로/미아 인식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전쟁포로/미아인식의 날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행방불명되거나 행방불명된 죄수들의 운명과 그에 따른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국가의 관심과 헌신의 상징이다. (사진: USAF)
제 51전투비행단 단장 존 곤잘레스 대령이 9월 16일 대한민국 오산 공군기지에서 열린 전쟁포로/미아 인식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전쟁포로/미아인식의 날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행방불명되거나 행방불명된 죄수들의 운명과 그에 따른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국가의 관심과 헌신의 상징이다. (사진: USAF)

현재 2차대전, 한국전쟁, 베트남전, 냉전, 걸프전, 최근 분쟁 등으로 파악되지 않은 미국인은 8만1000명으로, 75%(4만1000명)가 태평양 어딘가에서 실종돼 바다에서 실종됐다고 추정했다.

제51전투비행단 단장 존 곤잘레스는  "1982년 이후 한국전쟁 미군 유해 507구가 확인돼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6월 오산에는 625전쟁 미군 유해 6구가 송환됐다. 미국 동료를 찾기 위한 이러한 지속적인 노력은 그들을 본국으로 데려오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고 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