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전사령부에서 제 72주년 국군의 날 개최
상태바
특수전사령부에서 제 72주년 국군의 날 개최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0.09.2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군 최초로 '경기 이천 육군특수전사령부'에서 개최해

국방부는 9월 25일(금) 오전, 국군 역사상 최초로 육군특수전사령부(경기 이천 소재, 이하 특전사)에서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9월 25일 국군의 날 행사는 10월 1일이 추석하고 겹치는 관계로 9월 25일에 개최하는 것이다.

제 72주년 국군의 날을 기념해서 CH-47 치누크 헬기가 대형 태극기를 달고 비행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제 72주년 국군의 날을 기념해서 CH-47 치누크 헬기가 대형 태극기를 달고 비행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국방부는 2017년부터 그해의 행사 주제를 고려해 국군의 날 기념식 장소를 선정해왔다.

   69주년(2017년) 해군2함대사령부, 70주년(2018년) 전쟁기념관, 71주년(2019년) 대구 공군기지에 이어, 올해는 특수전을 상징하는 특전사를 개최 장소로 선정하여 특전사를 비롯한 국군 특수전 부대들의 강인한 모습을 보여주는 한편, 평화를 만들어갈 미래 국군의 비전도 선보였다.
      

RF-16 정찰전투기가 고속기동을 하면서 플레어 사출을 히면서 이탈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RF-16 정찰전투기가 고속기동을 하면서 플레어 사출을 히면서 이탈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평화를 만드는 '미래국군'을 주제로 개최하는 이번 기념식은 각 군 기수단과 특수전 정예 장병들이 참가한 가운데 국민의례, 훈ㆍ포장 수여, 기념사, 각군 특수전 영상, 공중전력 기동, 특전요원 헬기레펠 순서로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식전ㆍ식후행사는 생략하고 참가병력과 장비를 최소화했다.

초청 인원을 최소화하고 개인 간 2m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치루었다.

특수전 요원들이 CH-47에서 내려서 전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특수전 요원들이 CH-47에서 내려서 전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최근 초청인원은 최근 3년 평균 2,865명에서 2020년 100명 미만으로 축소했다.

또한, 이번 국군의 날 기념 행사가 평일에 진행되는 점을 고려하여 지상파 생중계와 더불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ocial Networking Service, 이하 SNS / 페이스북과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을 활용한 실시간 방송도 했다.

3여단 병력들이 특전무술 시범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국방부)
3여단 병력들이 특전무술 시범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국방부)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