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1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가 열려
상태바
제131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가 열려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0.11.2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술지대지유도유기와 K-2전차 3차 양산이 승인되어

제131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가 11월 25일(수) 오후 3시에 개최가 되었다.

방추위에 상정된 안건은 전술지대지유도무기 양산계획(안)과 K2전차 3차 양산계획(안) 이었다.

전술지대지미사일(KTSSM)의 양산이 승인되었다.(사진: ADD)
전술지대지미사일(KTSSM)의 양산이 승인되었다.(사진: ADD)

‘전술지대지유도무기 사업’은 개전 초 적의 공격을 최단시간 내 무력화시키기 위하여 지하의 갱도진지에 타격을 주는 유도무기를 확보하는 사업으로서, 이번 방추위에서는 전술지대지유도무기 양산계획(안)을 심의‧의결하였다.
     * 사업기간 : ’20~’25년, 총사업비 : 약 3,200 억 원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에 전시된 현대로템 K-2전차 (사진: 디펜스투데이)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에 전시된 현대로템 K-2전차 (사진: 디펜스투데이)

‘K2전차 3차 사업’은 적 기갑전력 위협에 대비하고, 미래 전력구조와 전장 환경에 적합한 K2전차를 확보하는 사업으로서, 이번 방추위에서는 K2전차 3차 양산계획(안)을 심의‧의결하였다.
     * 사업기간 : ’10~’23년, 총사업비 : 약 2조 8,300 억 원

3차사업이 종료되면 약 250대의 K-2 전차를 보유하게 되고, 파워팩은 2차 양산과 마찬가지로 두산의 엔진과 독일 랭크사의 변속기 조합으로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육군에서도 업체의 해외판매에 기여를 하고 싶지만, K-9 자주포처럼 1000여문의 양산이 된것이 아니라서, 300대에 못 미치는 양산 수량으로는 선듯 나서기가 제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