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체계개발 계약 체결
상태바
방위사업청,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체계개발 계약 체결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0.12.11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닷속 기뢰를 자율 탐색하는 수중 로봇, 국내 기술로 개발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LIG넥스원(주)과 약 120억 원 규모의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체계개발 계약을 체결하였다.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체계개발은 바닷속에 설치된 기뢰를 수중자율주행, 장애물 회피 등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자율 탐색하는 수중 로봇을 국내 기술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사진: 디펜스투데이)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사진: 디펜스투데이)

기존에 우리 군은 소해함, 기뢰탐색함 등 군인이 직접 탑승하여 운행하는 함정에 설치된 소나(SONAR 소나)를 활용하거나 폭발물 처리 대원이 직접 육안으로 기뢰를 탐색해 왔으며, 이러한 방식은 기뢰탐색에 장시간이 소요되고 인명 피해의 우려도 매우 컸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수중 로봇 개발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인 결과, 수백 미터 깊이의 바닷속에서 20시간 이상 자율주행하면서 소나, 수중초음파카메라 등을 활용하여 기뢰를 탐색하는 수중자율기뢰탐색체를 국내 기술로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이미지: 방위사업청)
수중자율기뢰탐색체 (이미지: 방위사업청)

이번에 체계개발하는 수중자율기뢰탐색체가 우리 군에 실전배치되면, 함정이나 폭발물 처리 대원을 활용하는 현재의 대기뢰전(기뢰를 탐색하고 제거하는 해군의 군사작전)에 비하여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으며, 인명 피해에 대한 우려 없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기뢰탐색 작전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유사시 적군의 특수부대 침투 예상 해역 등에 대한 수중 감시 및 정찰이 가능하며, 필요시 해난사고 구조작전을 위한 수중탐색과 주요 항만 등에 대한 해양정보수집(해저면 지형정보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방위사업청 무인사업부장(고위공무원 원호준)은 “국내 기술로 개발되는 수중자율기뢰탐색체를 활용해 인명 피해 없이 효율적으로 기뢰를 탐색함으로써 우리 군의 대기뢰전 능력이 향상될 것이며 나아가 국방로봇 기술과 방위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제서야 무인 수중자율기뢰탐색체 개발에 들어가 서 늦은 감이 없지 않다.

신속하게 업체가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서, 기뢰탁색 및 제거 작전에 효율적으로 바뀔기를 기대한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