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국산 조기경보기를 계획하는 인도공군
상태바
자국산 조기경보기를 계획하는 인도공군
  • 신선규 기자
  • 승인 2020.12.23 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버스사의 A320 중고 여객기를 조달해서 조기경보기로 개조하는 계획으로 알려져

인도 공군에서  공중조기경보통제 플랫폼 역할을 하기 위해 자국산 레이더를 장착한 중고 A320 항공기 6대를 제공받아 광활한 영공을 감시하고 미래의 분쟁에서 공중전을 관리할 예정이다. 라고 알려졌다. 인도 언론는 인도 국방부의 계획이라고 했다. 이 제안은 항공 감시 능력의 격차 확대로 보여지는 것을 막을 것이고, 그 과정에서 뉴델리를 많은 돈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다.

인도의 익명의 소식통들은 국영 항공사인 에어 인도가 제공하는 A320 항공기 6대를 이용하는 것이 에어버스가 제공했을 신형 A330 제트기 한 쌍에 장비를 설치하자는 이전의 제안보다 더 비용 효율적일 것이라고 주장하며 인도 타임스에 이 계획을 확인했다. 고 알려졌다. 과거에 Airbus는 공중조기경보통제(AEW&C) 임무를 위해 구성된 A320neo 조기경보기의 개념을 보여주었지만, 현재까지 실제로 이 역할을 위해 항공기를 장착한 항공기는 없다.

에어버스사에서 제안중인 A320 여객기를 조기경보기로 만드는 안을 여러국가에 제시하고 있다. (사진: 에어버스)
에어버스사에서 제안중인 A320 여객기를 조기경보기로 만드는 안을 여러국가에 제시하고 있다. (사진: 에어버스)

인도의 익명 소식통에 따르면, 약 14억 달러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 프로젝트가 4년에서 7년 안에 완전한 장비를 갖춘 항공기가 인도 공군에 인도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 단계에서 A320 AEW&C 프로젝트는 아직 공식적인 승인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국방 소식통들은 주요 무기조달을 공식적으로 승인하는 기구인 방위사업위원회가 조만간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인도 타임스에 전했다.고 알려졌다.

AEW&C 플랫폼 비용은 스웨덴과 같이 독창적으로 장비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첨단 기술 산업과 더불어 가장 부유하거나 헌신적인 공군을 제외한 모든 공군의 범위 밖에 있습니다.

AEW&C 능력의 가치는 이들 조기경보기가 유인 항공기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저공 순항 미사일과 무인기에 이르기까지 잠재적인 침입자를 찾기 위해 하늘을 스캔할 수 있는 평시뿐만 아니라 연속된 공중전에서 입증되었다. 현대의 조기경보기들은 또한 잠재적으로 해군 함정과 지상군의 움직임을 감시할 수 있다.

인도공군의  A-50EI 조기경보기 (사진: 인도공군)
인도공군의 A-50EI 조기경보기 (사진: 인도공군)

새로운 인도 프로젝트는 IAF와 국방연구개발기구, 즉 인도의 선도적인 R&D 기관인 DRDO 사이의 공동 노력으로 운영될 것이다. DRDO가 자체 개발한 액티브 전자 스캔 어레이(AESA) 레이더를 개조된 여객기에 탑재하는 것 자체가 새로운 아이디어는 아니지만, 소형 중고 A320 옵션으로 전환하는 것은 그렇다.

A320은 A330보다 훨씬 더 저렴할 것으로 예상되며, 간접적으로는 대체 에어버스 플랫폼보다 훨씬 더 빨리 전환할 수 있을 것이다.

A320 AEW&C 프로그램의 예상 비용 역시 A-50 두 대에 대해 요구되고 있는 약 6억 달러에 견줄 만하다.현재 또한 찾고 있는 EI 항공기. 이 항공기는 이미 사용 중인 세 가지 예에 합류할 계획이며, 모두 이스라엘제 팔콘 AESA 레이더를 장착할 것이다.

A-50 추가 획득을 생각하고 있으나, A-50EI이 선호하는 고유 레이더와 Il-76 플랫폼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EI가 반드시 간단하지는 않다.EI는 기반은 현재 생산이 되지 않고 있고,  가용한 Il-76 항공기 프레임의 부족으로 중국은 자체 AEW&C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다른 항공기 유형을 찾게 되었다. 게다가 비용이 많이 소요되어 인도 정부가 두 가지 추가 사례를 위한 협상을 아직 승인하지 않은 이유인 것 같다.

한때 IAF가 엠브레어 EMB-145 AEW&C 항공기의 후속 구매를 모색할 것으로 예상했을 수 있는데, 이 중 두 항공기는 현재 Netra로 알려져 있다. 제안된 A320 AEW&C와 마찬가지로, 여기에는 DRDO 레이더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브라질 엠브레어사는 원래 EMB-145 AEW&C 거래에 관련된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인도에서 부패 혐의를 받고 있다. 엠브레어는  당분간 경쟁에서 제외되었다.

인도공군의 EMB-145 AEW&C (사진: 인도공군)
인도공군의 EMB-145 AEW&C (사진: 인도공군)

현재 IAF는 A-50EI가 약 250마일의 보안 감시 범위와 360도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반면, EMB-145 레이더 범위는 240도 섹터에 걸쳐 약 150마일까지 확장되어 AEW&C 플랫폼의 고급/저급 혼합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A320이 더 저렴한 기체일 수도 있지만, DRDO 레이더로 개조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며, 이 특정 기체에 대한 통합을 염두에 둔 것입니다. 인도의 방위 매체 라이브피스트는 상업용 A320이 프랑스의 에어버스가 EMB-145에서 발견된 등쪽 안테나 시스템을 장착하기 전에 준비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대조적으로, A330 AEW&C는 A-50과 같은 돛대에 장착된 로토돔을 사용했을 것이다.

계획된 A320 기반 솔루션의 또 다른 단점은 AEW&C 기단에 제3의 항공기를 도입하면서 이미 매우 다양한 IAF 재고를 유지 및 운용하는 데 어려움이 가중된다는 점이다.

한편 중국은 A-50에 기반한KJ-2000과 더 많은 터보프롭 구동 KJ-200, KJ-500 등 30여 대를 운용하고 있다.

분명히 인도 관리들은 AEW&C 항공기의 가치에 대해 확신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그들의 비용은 그들이 필요한 수치에 들어가는 것을 막았다. 이 최신 이니셔티브는 마침내 이러한 절실한 항공기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인도의 현재 계획은 A320계열의 중고 여객기에 자국산 AESA 레이더를 달아서 확보를 하는 계획이지만, 인도의 특성상 생각처럼 쉽게 목표달성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안으로는 이스라엘제 팔콘레이더도 존재하기 때문에 통합이 문제가 생기면 전환은 가능하나, 인도공군이 원하는대로 스케줄과 기술이 쫓아갈수 있는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

국내에서도 KAI를 중심으로 국산조기경보기 안이 나오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조기경보가 가능한 국산 AESA레이더로 확장은 좀 더 기술성숙도를 중심으로 확인하고, 미국제 MESA 레이더나 이스라엘제 팔콘레이더와 SAAB의 레이더가 대안이될 수도 있을 것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