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물개척전차 최초 양산물량 전력화 완료
상태바
장애물개척전차 최초 양산물량 전력화 완료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0.12.31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방 공병부대 배치로 우리 군과 국민의 안전 보장 확보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대량의 대인‧대전차 지뢰를 탐지‧제거할 수 있는 장애물개척전차 최초 양산물량을 군에 인도하였다고 밝혔다.

그동안 군은 지뢰지대 기동로를 확보하기 위해 선형 화약을 이용하여 지뢰지대 폭파 후 전투도저, 굴삭기 등 추가 장비를 투입하였으나, 이로 인해 지뢰제거 시간이 과다하게 소요되고 장병의 안전 확보가 제한되어 사고 발생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었다.

지난 2018년 DX코리아에서 기동시범을 보인 장애물개척전차 (사진: 디펜스투데이)
지난 2018년 DX코리아에서 기동시범을 보인 장애물개척전차 (사진: 디펜스투데이)

장애물개척전차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현대로템 주관으로 연구개발을 완료하였고, 최초 생산품 검사를 통과하여 2020년 12월 29일 최초 양산품이 군에 납품되어 편성 배치된다.

장애물개척전차는 지뢰제거 쟁기, 자기감응지뢰무능화장비를 활용하여 매설지뢰를 신속하게 제거하고, 굴삭팔을 이용하여 장애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등 지뢰지대 기동로 확보에 활용함으로써 장병 및 민간인의 안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애물개척전차 지뢰지대 개척 (자료사진: 방위사업청)
장애물개척전차 지뢰지대 개척 (자료사진: 방위사업청)

또한 이번 장애물개척전차를 전력화로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대량의 지뢰를 제거하는 능력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무장지대의 지뢰지대 넓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40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며 수백만 개의 대인지뢰, 대전차 지뢰 등이 매설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현기(육군 준장(진)) 기동사업부장은 “장애물개척전차 양산사업은 지뢰제거 및 안전 확보에 최적화된 장비를 민・관・군이 혼연일체 되어 성공적으로 전력화한 사업”이라며, “전시와 평시 모두 우리 군과 국민의 안전에 기여하는 무기체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