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KAIST와 인공위성분야 연구개발협력 본격 착수
상태바
LIG넥스원, KAIST와 인공위성분야 연구개발협력 본격 착수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1.01.20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G넥스원, KAIST와 인공위성분야 기술 교류와 공동 연구 위한 상호협력 본격화

LIG넥스원(대표 김지찬)과 KAIST(총장 신성철)가 인공위성분야 기술교류와 공동연구를 위해 산·학 협력 및 교류를 본격 추진한다.

LIG넥스원은 최근 김지찬 대표이사와 KAIST 신성철 총장이 인공위성 연구개발 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초)소형급 인공위성 공동연구개발, 인력교류 등 인공위성 분야 연구개발 협력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KAIST 인공위성연구소(SaTReC)가 순수 독자 기술로 연구개발하여 실용화한 차세대 소형위성 1호기 형상(사진: LIG넥스원)
KAIST 인공위성연구소(SaTReC)가 순수 독자 기술로 연구개발하여 실용화한 차세대 소형위성 1호기 형상(사진: LIG넥스원)

이번 협약 내용은 △인공위성 설계/제작 기술교류, 인력교류 및 양성, △연구개발 장비/시설 공동 활용, △신규 인공위성 연구개발사업 공동 발굴 및 사업화 등 인공위성 전반적인 분야를 포괄하고 있다. 또한 뉴-스페이스 시대 국내 우주 저변 확대를 위하여 인공위성분야 기술협력과 인력양성에 대해 장기적인 차원에서 상호 협력이 기대된다.

KAIST 신성철 총장 (사진: LIG넥스원)
KAIST 신성철 총장 (사진: LIG넥스원)

LIG넥스원㈜은 국내 방산업체로 정밀유도무기, C4I무기체계, 감시정찰체계, 전자전체계 등 다양한 무기체계를 개발/생산하는 기업이다. 국방 안보에 필수적인 영상레이더(SAR), 통신위성 등 연구개발을 통한 상용화를 위하여 KAIST와 협력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차세대 초소형 군집위성에 적용될 핵심기술과 SAR위성분야 기반기술에 대한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중이며 초고속 기반의 5G/6G 기술을 탑재한 저궤도 소형 통신위성 사업 진출을 위하여 투자를 하고 있다.

KAIST 인공위성연구소(SaTReC)는 국내 최초로 국적위성 우리별1호를 개발하여 우주문화 확산에 큰 기여를 하였으며, 순수 독자 기술로 차세대 소형위성1, 2호기를 연구개발하여 실용화를 진행하는 인공위성 분야 전문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하였다. 현재, 지상망이 지원하지 못하는 통신음영 지역 등 커버하기 위하여 초고속 통신위성의 상용화를 위하여 5G/ISL/6G 기반의 우주 인터넷망 구축(NTN : Non-Terrestrial Network)을 위한 선행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LIG넥스원 김지찬 대표이사 (사진: LIG 넥스원)
LIG넥스원 김지찬 대표이사 (사진: LIG 넥스원)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이사는 “두 기관의 협력으로 뉴-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한 국내 위성분야의 산·학·연 공동연구, 내실있는 인적교류 및 기술교류 등을 통하여 국방 및 상용 인공위성 분야의 성공적인 연구 시너지를 기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