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제9차 회의
상태바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제9차 회의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1.03.14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한미간 회의가 2021.3.5.(금)-3.7.(일)(현지시간)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되었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왼쪽)가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왼쪽)가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외교부는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가, 미국측은 도나 웰튼(Donna Welton)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가 수석대표로 회의에 참석하였다.

코로나19 상황에서 1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서 한·미 양국 협상대표들은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해 그간의 논의를 바탕으로 협의를 진행하였으며, 그 결과 원칙적 합의에 이르렀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오른쪽)가 3월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서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외교부)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오른쪽)가 3월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회의에서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외교부)

  한미는 내부보고 절차를 마무리한 후 대외 발표 및 가서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조속한 협정 체결을 통해 1년 이상 지속되어온 협정 공백을 해소하고,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번영의 핵심축인 한미 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해 나갈 것이다. 이라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