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과학연구소, 창설 51주년, 연구중심 조직으로 재편
상태바
국방과학연구소, 창설 51주년, 연구중심 조직으로 재편
  • 장훈 기자
  • 승인 2021.08.05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51주년 맞이한 ADD, 비닉 및 첨단국방과학기술 연구에 집중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박종승)가 창립 51주년을 맞이했다. 자주국방을 향한 미래 100년을 위해 ADD는 올해 6월 조직개편을 하며 비닉 및 첨단국방과학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연구중심 조직으로 재정비했다.

1970년 8월 6일 창립된 ADD는 국내 유일의 국방과학기술 전문 연구기관으로 독자적인 연구개발 역량을 쌓아왔다. 창립 8년 만에 지대지 미사일 개발에 성공한 이후 2000년대 K2전차, K9자주포, KT-1 기본훈련기 등 무기체계를 수출하며 방위산업 육성으로 국가경제 발전에도 기여해 왔다.

의범학술상 수상자 정희수 선임 연구원 (사진: 국방과학연구소)
의범학술상 수상자 정희수 선임 연구원 (사진: 국방과학연구소)

ADD는 지난 51년간 축적한 국방연구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상‧해양‧항공에 이어 국방우주 분야까지 연구범위를 확장하여 국방연구개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또한 비닉무기 개발 및 첨단국방과학기술 연구에 집중하며 방위산업과 연계한 산‧학‧연과의 협력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ADD는 도전적인 연구문화 장려하고자 탁월한 연구실적을 낸 만 45세 미만 우수 연구원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의범학술상’수상자로 정희수 선임 연구원을 선정했다.

정 선임은 화생방 보호 및 제독 분야 전문가로 플라즈마 연구를 통해 미래 화생방 무기체계의 발전과 로드맵 개척에 기여했으며, 세계 최초로 입을 수 있는 웨어러블 플라즈마 전극 설계 핵심기술을 개발해 ‘19년도 제54회 발명의날 기념 대통령상 표창을 수상했다.

박종승 ADD 소장은 “과학기술을 통해 국방과 안보에 기여하는 연구원들이 첨단국방연구개발에 오롯이 전념하여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방위산업이 세계무대에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뛰어난 국방과학기술과 인프라로 뒷받침하는 연구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