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개인전장가시화체계 체계개발사업 착수
상태바
한화시스템,개인전장가시화체계 체계개발사업 착수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1.09.01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용스마트폰을 활용 개인전투원 및 팀 전투력 극대화 기대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8월 30일(월) 2024년까지 약 145억 원 규모의 개인전장가시화체계 체계개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한화시스템(주)과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개인전장가시화체계 구성품(사진: 방위사업청)
개인전장가시화체계 구성품(사진: 방위사업청)

개인전장가시화체계는 전방 GOP수색부대와 특전사, 특공부대 등이 DMZ 수색작전 및 대테러 작전 시 개인전투원의 화기 조준경과 정보처리기(상용 스마트폰)가 연동하여 팀원 및 지휘소에 영상 및 전문을 신속하게 전파함으로써 전투현장을 가시화하고 전장상황을 실시간 공유하는 체계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과거 통신방식(음성, 문자) 보다 음성, 영상, 데이터를 활용하여 팀원 간 상황전파와 지휘관의 의사결정이 신속하게 이루어지고 정보처리기를 활용 간접 사격도 할 수 있어 개인의 생존성 보장과 팀 단위 전투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개인전장가시화체계 운용개념도 (사진: 방위사업청)
개인전장가시화체계 운용개념도 (사진: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 최종엽(서기관) 과학화체계사업팀장은 “개인전장가시화체계는 상용 스마트폰을 전투현장에서 활용하는 첫 번째 무기체계로 체계개발이 성공한다면 4차산업혁명에 걸맞게 향후 상용스마트폰을 플랫폼으로 한 다양한 첨단장비들과 콘텐츠(앱)의 개발을 촉진시키는 등 미래전에 대비한 무기체계개발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