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밀리테크 스타트업' 발굴
상태바
한화시스템, '밀리테크 스타트업' 발굴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1.09.08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자율·UAM·AI...미래戰 '게임 체인저' 기술확보 목적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이 국방기술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육성 하고, 상생협력 네트워크 구축하는 'CONNECT:H(커넥트:H)'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한화시스템은 8일 무인자율 분야 스타트업인 파블로 항공·링크플로우 두 업체와 '상호 연구개발 및 사업협력 체계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파블로 항공은 안정적이고 정확하게 무인기체를 군집비행 시키는 원격제어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며, 링크플로우는 지상 전투체계를 위한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 및 파노라마 영상합성에 특화됐다. 세계 최초로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를 개발한 바 있다.

한화시스템 오픈이노베이션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 오픈이노베이션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50여 개 밀리테크(군사기술) 관련 업체를 대상으로 스타트업 투자·육성 기업인 엔피프틴 파트너스과 함께 '커넥트:H' 프로그램 모집을 진행, 최종으로 9곳을 선정했다.

머리에 착용하는 디스플레이 장비인 HMD(Head Mounted Display)를 항공기 조종사용 및 지상장비 통제용으로 개발하는 레티널 社를 비롯, ▲링크플로우 ▲파블로 항공 ▲람다이노비전 등이 발탁됐다. 9개 스타트업과 한화시스템은 사업 협력 가시화에 따라 순차적으로 협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들에게 성장 가속화를 위한 컨설팅과 전문교육, 사업화 지원 및 후속투자 기회 등 사업육성을 지원하며, 공동기술 개발 및 미래 도전 국방기술개발사업 협력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실행해 나갈 예정이다.
*미래 도전 국방기술개발사업: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과 기존에 없던 신기술을 반영, 새로운 무기체계 운용을 선도할 국방과학기술을 연구·개발하는 프로젝트.

한화시스템은 무인자율·UAM·AI 등 3대 기술을 접목한 유·무인 복합체계가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협력모델을 함께 확장해나갈 수 있는 미래형 밀리테크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국방기술 혁신역량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스타트업 발굴과 함께 사내벤처 프로그램 '프런티어'를 올해 도입해 위성통신과 에어모빌리티, 국방 AI 분야에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 창출도 진행하고 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