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워리어 플랫폼 2021 발표회
상태바
육군 워리어 플랫폼 2021 발표회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1.09.22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이 백두산 호랑이처럼 빠르고 치명적인 전투력을 발휘하는 미래 지상전투체계와 각종 첨단전력을 한자리에서 선보였다.

육군은 지난 9월 15~16일, 강원도 인제군에 있는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 현장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는 육군이 대내외 관계자들에게 미래 지상전을 이끌어갈 Army TIGER 4.0의 우수성을 선보여 각종 첨단전력 조기전력화를 위한 공감대를 갖고, 더 강한 육군 건설에 필요한 추동력을 더하고자 마련했다.

‘Army TIGER 4.0’은 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한 미래 지상전투체계다.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과 함께 육군을 대표하는 3대 전투체계이자 모든 체계를 아우르는 최상위 전투체계다.

인공지능 기반 초지능 의사결정체계가 상황판단과 결심을 지원하는 ‘지능화’, 차륜형장갑차와 소형전술차량 등 기동플랫폼으로 전 제대가 빠르게 전장을 누비는 ‘기동화’, 전투원과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 등 모든 전투체계를 초연결하는 ‘네트워크화’가 특징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관계관들을 비롯한 민·관·군 관계자, 국방부 출입기자단 등이 참관한 이번 전투실험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5일과 16일 이틀간 49명씩 참석인원을 제한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전투실험은 참가 전력들의 효과성 검증을 위한 과학화전투훈련체계 설명을 시작으로 ▴Army TIGER 4.0 대대 지휘소 및 전시장비 견학 ▴Army TIGER 4.0 국면별 전투수행 시연 ▴건물지역 전투체험 및 워리어플랫폼 사격체험 순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워리어플랫폼을 착용한 전투원들을 비롯해 각종 정찰·공격·수송·통신중계 드론과 무인항공기, 소형정찰로봇, 다목적무인차량, 소형전술차량, 차륜형장갑차 등 현재 육군이 전력화했거나 전력화를 위해 전투실험 중인 21종 57대의 첨단전력이 대거 투입되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육군은 Army TIGER 4.0 국면별 전투수행 시연을 통해 정찰드론 영상을 인공지능이 실시간 분석하여(지능화) 공격드론으로 적을 제압하고, 워리어플랫폼 기반 전투원들은 차륜형장갑차에 탑승한 상태에서 목표로 신속하게 기동하여(기동화) 적을 소탕하며, 이 모든 상황을 각 전투체계와 지휘소, 개인 전투원이 공유하는(네트워크화) 체계를 선보였다.

이어 전투사격 체험에서는 참가자들이 기존의 육안 사격과 워리어플랫폼 전투장비를 장착한 소총을 비교 사격할 수 있는 체험장을 마련해 워리어플랫폼 전투장비의 우수성을 체감하게 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