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백두체계 정찰기 2차 개발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상태바
KAI, 백두체계 정찰기 2차 개발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1.11.01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기 체계종합 역량, 중·소 업체 협력 생태계 구축 등 사업역량 우위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가 1일 방위사업청에서 추진 중인 백두체계 능력보강 2차 체계개발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1990년대 도입한 공군의 백두정찰기를 대체할 신형 정찰기의 운영 및 임무체계를 국내 기술로 개발하는 사업으로 5년여간 총 4대를 개조, 개량 예정이며, 규모는 8,775억원이다.

비즈니스 제트기 팰콘(Falcon) 2000LXS (사진: KAI)
비즈니스 제트기 팰콘(Falcon) 2000LXS (사진: KAI)

 KAI는 체계개발 업체로 프랑스 닷소(Dassault)사의 비즈니스 젯 팰콘 2000LXS을 기반으로 정보수집 장비, 송수신 시스템 등 주요 항전장비의 체계통합과 정보수집체계 운영을 위한 지상체계 및 통합체계 지원요소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임무장비 개발은 LIG Nex-1과 협력한다.

 KAI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최근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이하 ADEX)’에서 닷소사와 항공기 지원 및 기술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백두체계 능력보강 1차 체계개발 사업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국책연구기관인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됐으며, 2차 사업은 업체 주관으로 추진된다.

KAI는 고정익, 회전익 등 다양한 항공기의 개발역량과 개조개량 경험, 중·소 업체들과의 협력 관계 등 사업역량을 높게 평가받았다.

KAI-닷소(Dassault) MOU 체결 (왼쪽부터 KAI 조종래 고정익사업그룹장, 류광수 부사장, 닷소 Pierre Delestrade 동북아시아담당 부사장, Pascal Terriac 팰콘 PM) (사진:KAI)
KAI-닷소(Dassault) MOU 체결 (왼쪽부터 KAI 조종래 고정익사업그룹장, 류광수 부사장, 닷소 Pierre Delestrade 동북아시아담당 부사장, Pascal Terriac 팰콘 PM) (사진:KAI)

 경쟁 입찰로 진행된 이번 사업은 지난 8월 중순 1차 입찰에 KAI가 단독 입찰하면서 유찰됐으며, 9월 진행된 2차 입찰에서 2개 업체가 참여해 입찰이 성립됐다.

 KAI는 T-50, FA-50, KUH, LAH, KF-21 등 다양한 군용기 연구개발을 통한 체계종합 역량과 P-3C와 E-737 등 중·대형 항공기의 개조개량 기술 노하우를 기반으로 기술 평가에서 우위를 차지했다.

 특히, 국내 항공전자 전문업체 및 중·소 협력사 22개사와의 상생과 MRO 전문업체 KAEMS의 협력 등 국내 항공산업 생태계 구축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KAI 관계자는 “백두체계 성능개량 사업은 우리 군의 전력 강화는 물론 기술축적, 일자리 창출 등 국내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핵심사업” 이라며 “KAI의 다양한 항공기 개발 경험을 기반으로 성공적으로 사업을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KAI는 지난 3월 특수목적기 개발사업 진출과 항공기 성능개량/개조사업 확대 등 고정익 사업의 미래사업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KAI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정부의 군 전시작전권 전환 정책에 따라 추진 예정인 원거리 전자전기(Stand-off EW), 합동이동지상표적감시기(ISTAR) 등 감시체계 구축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훈련기, 전투기는 물론 중·대형 항공기 개발 능력을 확보하고 다양한 고정익 플랫폼을 보유한 아시아 유일의 항공우주 기업으로의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