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K1E1 전차 성능개량 포수조준경' 개발 돌입
상태바
한화시스템, 'K1E1 전차 성능개량 포수조준경' 개발 돌입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1.12.31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2수준 포수조준경 장착…전투력 발전∙획기적인 생존력 향상 기대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은 방위사업청과 ‘K1E1전차 성능개량 포수조준경 체계개발’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월 28일 밝혔다.

사업규모는 약 60억 원으로 2025년까지 체계개발 예정이며, 향후 대규모 양산 사업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준경은 전차의 ‘눈’ 역할을 한다. 주∙야간 표적을 정확하게 관측하고, 조준해 전차의 공격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이는 전시상황에서 전차의 생존성과 직결되는 중요한 장비이다.

한화시스템이 개발 예정인 야간에 표적이 방사하는 적외선을 감지하여 이를 전기적 신호로 전환한 후 최적의 영상 신호 처리 기법을 통해 전시기로 관측하는 장비 이미지 (자료: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개발 예정인 야간에 표적이 방사하는 적외선을 감지하여 이를 전기적 신호로 전환한 후 최적의 영상 신호 처리 기법을 통해 전시기로 관측하는 장비 이미지 (자료:한화시스템)

K1E1전차 포수조준경은 부품 단종 및 장비 노후화 등으로 인해 운영 유지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체계개발을 통해 글로벌 최신형 전차와 동급인 K2전차 수준의 포수조준경을 장착하게 된다. 작전 수행을 위한 전반적인 성능 향상 및 장비 운용∙유지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성능 개량을 통해

▲열상 검출기 냉각 시간 감소로 인한 전투 준비시간 대폭 단축  ▲전차 기동간 목표물 조준 유지를 위한 안정화 성능 향상으로 기동간 명중률 향상

▲고성능 열상모듈 적용으로 야간 관측 성능 향상 및 사격 후 백화현상 개선  ▲주간카메라 및 LCD전시기를 장착해 주야간 영상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그 결과, 보다 더 직관적인 관측 및 대응이 가능해서 군 전투력 발전은 물론 획기적인 생존력 향상이 예측된다.


한화시스템은 올해 7월 K계열 전차 포수조준경의 핵심 부품인 열상검출기의 국내개발품 적용에 성공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부품 획득∙정비 용이성∙원가 절감 등 군 운영 유지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신규 개발비용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최소 비용으로 최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광열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본부장은 “한화시스템은 K계열 전차 및 장갑차 조준경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유일한 기업이다”라며, “향후 차세대 전차∙장갑차 및 경∙중전투로봇 등 타 사업과의 시너지를 통해 기동무기체계 탑재형 조준경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감은 물론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1990년 이전부터 K1전차 포수조준경 및 전차장조준경을 제작해왔다. K1A1(A2)전차부터 K2전차까지 조준경 사격통제장치분야 전문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2019년 육군 군수참모부 주관으로 ‘K1A1 포수 및 전차장 조준경 기술변경 사업’을 수행하며 K1A1전차에 K2전차와 동일한 최신 열상 장치 적용에 성공해 어떠한 전천후 상황에서도 전투가 가능하도록 성능을 향상시킨 바 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