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무장헬기(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성공적 수행 완료
상태바
소형무장헬기(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성공적 수행 완료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2.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후속 시험 평가 완료 후 하반기 전투용 적합판정 획득 목표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이하 KAI)가 개발 중인 소형무장헬기(이하 LAH, Light Armed Helicopter) 국외 저온 비행시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저온 비행시험은 영하 30도 이하의 극저온 환경에서 항공기의 성능과 안정성을 확인하는 것이다.

옐로우나이프 현지에서 LAH 첫 엔진 시동을 걸고 있는 모습 (사진:KAI)
옐로우나이프 현지에서 LAH 첫 엔진 시동을 걸고 있는 모습 (사진:KAI)

 시험은 캐나다 옐로우나이프에서 지난 12월 초 착수하여 약 2개월간 진행했으며, KAI LAH체계저온시험TF와 방사청, 육군 시험평가단·감항인증실, 국방과학연구소 등이 참여했다.

 옐로우나이프는 캐나다 도시 가운데 북극과 가장 가깝고, 겨울 평균 영하 30도 이하를 유지하여 저온 시험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군용헬기는 극한 환경에서도 야전 운용이 필수적이며, 다양한 환경에서 임무 수행 능력과 생존성 유지를 위한 검증이 요구된다.

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기동 모습(사진:KAI)
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기동 모습(사진:KAI)

 LAH는 장기간 극저온에 노출되어 성능, 진동, 하중 등 항공기 기동 특성을 확인하여 저온 환경에서도 비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시험은 총 40여 회의 비행으로 진행했고, 약 165개의 항목을 테스트했다. 특히 항공기를 영하 32℃에서 12시간 노출하고 운용능력을 검증하는 소킹(Soaking) 테스트도 성공적으로 종료했다.

 육군에서 운용 중인 기동헬기 수리온 역시 2013년 미국 알래스카에서 국내 최초로 국외 저온 비행시험에 성공한 바 있다.

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기동 모습(시진:KAI)
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기동 모습(시진:KAI)

 LAH체계저온시험TF장 박인수 상무는 “영하 30도 이하의 극한 환경 속에서도 국가대표라는 마음으로 비행시험을 완료했다”며, “체계개발 완료까지 남은 시험도 일정 내에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LAH는 육군 공중강습부대의 정찰과 엄호 그리고 전차나 장갑차 공격 등이 주 임무이며, 국산 공대지유도탄‘천검’, 20mm 터렛형 기관총, 70mm 로켓탄을 탑재한 국산 무장헬기다.

 LAH는 육군 항공이 운용 중인 AH-1S 코브라 공격헬기와 500MD 토우(TOW) 헬기 대체를 위해 2015년 6월 개발에 착수했다.

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참여 인원 단체 사진 (사진:KAI)
LAH 국외 저온 비행시험 참여 인원 단체 사진 (사진:KAI)

 개발에 착수한 지 3년 6개월여 만인 2018년 12월 시제 1호기가 공개되고 2020년 12월 잠정 전투용 적합판정을 받았다. 올해 상반기 LAH 후속 시험평가를 완료하고 하반기 전투용 적합판정을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KAI는 수리온과 LAH 개발 및 양산에 더해 헬기의 핵심기술인 동력전달계통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차세대 기동헬기 사업에도 도전한다.

 또한, 국산헬기 수리온과 LAH에 미래 전장의 게임체인저로 불리는 유무인 복합체계(MUM-T)를 구축하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