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2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상태바
제142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3.25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2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가 3월 25일(금) 오후 3시에 개최되었다.

방추위에 상정된 안건은

① 대형수송기 2차 구매계획(안)

② 장거리공대지유도탄 2차 사업 체계개발기본계획(안)

③ 함대공유도탄-Ⅱ 사업추진기본전략(안)

④ 철매-Ⅱ 성능개량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안) 이다.

‘대형수송기 2차 사업’은 전·평시 항공수송 및 국제 평화유지, 긴급 해외구조 임무활동 능력 향상 등을 위해 대형수송기를 국외 상업구매로 추가로 확보하는 사업이다.

록히드마틴 C-130J 슈퍼 허큘리스 수송기 (사진:공군)
록히드마틴 C-130J 슈퍼 허큘리스 수송기 (사진:공군)

이번 방추위에서는 국내 방위산업 육성을 위해 본 사업을 국내업체 참여(컨소시엄 구성) 의무화 시범사업 으로 선정하고, 획득계획 및 국외업체와의 협상전략, 기종결정 방법 등 세부 추진방안을 포함한 구매계획(안)을 심의‧의결하였다.

본 사업을 통해 공중수송작전 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국내업체 참여(컨소시엄 구성) 의무화 시범 을 통해 세계 방산시장 분야에서 한국의 바잉파워(Buying Power)를 더 높이고, 국내업체의 수송기 분야 핵심부품 제작·수출과 글로벌 공급망 참여 기회의 확대가 예상된다.

사업기간은  ’2021~ ’2026년으로  총사업비는 약 7,100억 원이다.

‘장거리공대지유도탄 2차 사업’은 현재 개발 중인 KF-21에 장착하여  원거리 표적의 정밀타격을 위한 장거리공대지유도탄을 확보하는 사업입니다. 이번 방추위에서는 ’21년까지 진행한 탐색개발 결과를 바탕으로 체계개발을 착수하기 위한 체계개발기본계획(안)을 심의‧의결하였다.

LIG넥스원에서 개발중인 국산 공대지 미사일 목업 (사진:디펜스투데이)
LIG넥스원에서 개발중인 국산 공대지 미사일 목업 (사진:디펜스투데이)

장거리공대지유도탄 2차 사업은 4차 산업혁명 등 기술변화에 대응하고 방산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 주관기관 조정(국과연→업체)을 검토하였으나, 사업여건(비용, 전력화시기 등) 및 KF-21의 장거리 공대지 타격능력 적기 확보 필요성 등을 고려, 기존대로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체계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기간은’2018~’28년으로 총사업비는 약 2,300억이다.

‘함대공유도탄-Ⅱ 사업’은 한국형구축함(KDDX)에 탑재하여 항공기 및 순항유도탄에 대한 요격기능을 갖춘 유도탄을 국내 연구개발 후 양산하는 사업으로, 이번 방추위에서는 사업추진기본전략(안)을 심의․의결하였다.

‘함대공유도탄-Ⅱ 사업’을  통해 KDDX 전투체계에서 발사 가능한 함대공유도탄-Ⅱ를 국내개발로 확보하여 대공위협에 대한 요격능력이 강화됨은 물론, 국내 유도탄 개발기술 축적 및 일자리 창출 등 방산육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기간은 ’2023~’2036년으로 총사업비는 약 6,900억 원이다.

공군에 실전배치되어 있는 천궁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사진:디펜스투데이)
공군에 실전배치되어 있는 천궁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사진:디펜스투데이)

‘철매-Ⅱ 성능개량(천궁Ⅱ) 사업’은 항공기 및 탄도탄 요격기능을 갖춘 유도무기체계를 국내 연구개발 후 양산하는 사업다. 이번 방추위에서는 철매-II 성능개량(천궁II) 수량을 추가하는 등의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안)을 심의‧의결하였다.
‘철매-Ⅱ 성능개량(천궁Ⅱ) 사업’ 을 통해 적 탄도탄에 대한 대응능력이 향상되고, 수출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기간은 ’2023 ∼ ’29년까지 총사업비는 약 7,200억원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