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공군, F-22 33대 퇴역
상태바
미공군, F-22 33대 퇴역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4.29 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방부은 2023 회계연도에 대한 최신 예산 요구를 발표했으며, 이 예산은 총 7730억 달러를 요청하고 있다.

이는 국방부가 현 회계 사이클 동안 받은 총액보다 거의 310억 달러가 많은 금액이다.

2022 회계연도 국방예산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된 군사지원 및 기타 활동을 위한 추가 자금 지원, 지난해 탈레반 집권 후 탈출한 아프간인 지원, 하와이의 미해군 레드힐 연료저장고 유출에 대한 대응, 바리안트 등이 포함되어 있다.

요청된 2023 회계연도 국방 예산은 현재 최소 150대의 항공기 관련 퇴역을 포함하고 있다.

예산 전반에 걸쳐, 특히 미공군과 미해군 내부에서, 보다 진보된 항공 프로젝트와 다른 현대화 지출을 위해, 구형 항공기를 운용중단하며 전통적인 구매를 줄이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미공군은 F-15 이글-II를 2025년까지 미본가 아닌 오키나와 가데나 제 18비행단 예하 2개 대대 전량을 교체할 예정이다. (사진:U.S.Air Force)
미공군은 F-15 이글-II를 2025년까지 미본가 아닌 오키나와 가데나 제 18비행단 예하 2개 대대 전량을 교체할 예정이다. (사진:U.S.Air Force)

다음은 2023 회계연도 예산 요청에 요약된 주요 미공군,미해군의 군용기 프로그램 계획에 관한 가장 중요한 세부 사항의 간략한 내역이다.

미공군과 해군, 해병대는 모두 61대의 F-35 스텔스전투기 구매를 검토하고 있다.

미공군용 F-35A 33대, 미해병대용 F-35B 15대, F-35C 4대, 미해군용 F-35C 9대 등이다.

이는 F-35 구매를 요청한 3개 예산보다 24대 적으며, 최종적으로 2022 회계연도 예산 요청에서 구매 자금을 지원받았다.

눈에 띄는 점은 미공군은 아직 개발 중인 F-35A 블록4 다목적 스텔스 전투기를 구입할 수 있게 될 때까지 기존 F-35A 구입을 늦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동시에 미공군은 F-15EX 이글 II 전투기 24대 도입을 요청하고 있다.

이것은 2022 회계연도에 미공군이 구매 요청한 전투기의 두 배다.

의회는 궁극적으로 현재의 회계 사이클에서 17대의 이글 II를 구매하기 위한 자금을 충당했다.

2026년까지 나머지 F-15C/D 이글 전량을 완전 퇴역할 예정이기 때문에 향후 F-15EX 구입을 희망하고 있다.

미공군은 2023 회계연도에 운용중인 약 220대의 F-15C/D 전투기 중 67대를 퇴역시킬 예정이다.

미공군은 F-15C/D 전투기를 교체하여 다목적 성능이 크게 보강되어 첨단화 된 F 15EX 이글II를 최초 양산 기체들을 미

본토가 아닌 중국 앞의 오키나와 가데나에 배치하여 중국공군의 Su 35를 견제할 예정이다.

미공군이 F-15EX 이글-II의 대량구매가 현실화되서 가장 급한 가데나 공군기지부터 2025년부터 전량 교체로 중국을 견제할 것이고, 상당수 F-15EX로 교체되면, 잉여가 된 F-15C/D 기체들은 인도네시아와 이집트에 판매될 가능성이 높다.

미공군은 F-22 랩터 33대를 퇴역시키고, F-35A 블록 4 전투기를 구매할 계획이지만, 늦어질 경우에는 구매를 최대한 늦춰서 버틸 계획도 세우고 있다. (사진:U.S.Air Force)
미공군은 F-22 랩터 33대를 퇴역시키고, F-35A 블록 4 전투기를 구매할 계획이지만, 늦어질 경우에는 구매를 최대한 늦춰서 버틸 계획도 세우고 있다. (사진:U.S.Air Force)

한편 미공군은 33대의 F-22A 블록 20형 랩터 스텔스 전투기의 퇴역을 추진하고 있다.

F-22A 랩터 전투기가 33대가 퇴역을 하게 될 경우 약 186대에서 약 153대로 줄어든다.

2018년 허리케인 마이클에 의해 플로리다의 틴달 공군 기지에서 버지니아 주의 랭글리 유스티스 합동 기지(JBLE)에서 강제 퇴역시킨 랩터를 이전하는 이전 제안을 폐기하는 것을 포함한 대규모 계획의 일부다.

대신 나머지 항공기는 랭글리 JBLE에 근거지를 둔 기존 제1전투비행단을 포함한 다른 부대들에 재배치될 것이다.

퇴역시키는 기체는 모두 구형 블록 20형 전투기이며 대부분 이미 훈련 및 기타 비전투 임무로 전환되었다.

이번 조정에서는, 향후 8년간에 걸쳐 18억달러가 소요되어, 대신 F-35A의 현대화와 다른 F-22A의 업그레이드 및 차세대 항공 우위(NGAD) 프로그램(3억달러)의 첨단 전투기의 개발에 투입하고 싶어 한다.

미공군은 이미 몇 년 안에 랩터 전 전투기를 퇴역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미공군은 26대의 구형 F-16C/D 전투기를 폐기하지만 상당수 나머지 기체의 대대적인 개량 프로그램도 착수하고 있다.

미공군은 F-16C/D 608대를 대댇적으로 개량할 예정이다.미 7공군예하의 주한미공군 전투기들도 개량대상일 가능성이 높다. (사진:U.S.Air Force)
미공군은 F-16C/D 608대를 대대적으로 개량할 예정이다.미 7공군예하의 주한미공군 전투기들도 개량대상일 가능성이 높다. (사진:U.S.Air Force)

미공군은 NGAD 프로그램과 관련하여 17억 달러의 자금을 요청하고 있다. 공군이 2022 회계연도에 이 다면적인 개발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요청한 금액보다 약 2억달러가 더 많다.

미공군은 2023 회계연도에 제안된 NGAD 지출 중 약 1억1300만달러가 '무인/자율 플랫폼' 개발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해군은 이번 예산안에서 새로운 F/A-18E/F 슈퍼호넷 구입을 중단하는 방안을 다시 검토하고 있으며, 같은 이름의 공군과는 별개인 자체 차세대 항공우위(NGAD) 프로그램으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미해군은 2022 회계연도에 추가 슈퍼 호넷에 대해 요청하지 않았지만, 의회는 이후 보조 옴니버스 지출 패키지의 일환으로 이러한 항공기 중 12대에 대한 자금 지원을 승인했다.

미해군이 NGAD 활동에 얼마의 자금을 요청했는지는 이후 5년 동안 "매우 극적으로" 증가할 것이다.

미공군은 B-21 레이더 스텔스 폭격기의 지속적인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3억8100만 달러와 핵무기 탑재 인증 지원, 실제 항공기 구입을 시작하기 위한 17억 달러를 추가로 요구하고 있다. 2023 회계연도에 몇 대의 폭격기를 구입할 예정인지, 향후 5년간, 그리고 총 몇 대의 폭격기를 구입할 예정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미공군은 A-10  21대를 퇴역을 시킬 예정이다. 예정대로 퇴역이 진행되면 미공군의 A-10 근접지원기는 281대에서 260대로 줄어들게 된다.

이 계획에 따라 인디애나 주방위군 제 122전투비행단은 F-16C/D 바이퍼 전투기로 전환된다.

미공군은 향후 5년에서 10년 이내에 A-10 근접지원기 전량 퇴역도 고려하고 있다.

미의회는 2022 회계연도에 이러한 지상공격기 42대를 퇴역시키겠다는 미공군의 계획을 부결시켰다.

미해군은 MQ-25A 스팅레이 급유기의 첫 생산된 4대를 구입하기 위한 자금을 요청하고 있다.

미해군은 향후 4년간 매년 4대씩 더 구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해군은 MQ-4C 트리톤 해상감시용 무인기 3대에 구매자금을 요청하고 있다.

미해군은 2022 회계연도 예산안에서는 이러한 무인 정찰기를 구입하도록 요청하지 않았지만, 의회는 후속 세출입법에서 이들 중 2대를 구입하기 위해 자금을 추가했다.

미공군은 MQ-9 리퍼 무인기 구입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기존 300여 대 중 100여 대를 공개하지 않는 다른 정부기관으로 이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공개되지 않은 정부기관이라는 단어는 미중앙정보국(CIA)을 지칭할 때 자주 사용되며, 미중앙정보국(CIA)은 적어도 미특수작전사령부(SOCOM)와 어느 정도 협력해 MQ-9 부대를 운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토안보부(DHS)와 NASA도 리퍼의 종류가 다르다. 다른 미정부 기관들은 잠재적으로 다양한 임무를 지원하는 무인 항공기에 관심을 가질 수 있다.

미해병대는 이러한 드론부대를 확대하기 위해 5대의 MQ-9을 구입하기를 요구하고 있다.

이 5대의 무인 정찰/공격기는 2022 회계연도에 의회가 승인한 자금 지원으로 8대를 추가할 것이다.
미해병대가 그 회계 사이클에서 원래 요구했던 것보다 두 가지 더 많은 것이고, 미해병대 전체가 보잉 MQ-21 블랙잭 드론을 폐기하는 계획을 계속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E-3 조기경보기를 E-7로 교체를 추진중이나, 아직까지 수량조차 정해진 것은 없다. (사진: U.S.Air Force)
E-3 조기경보기를 E-7로 교체를 추진중이나, 아직까지 수량조차 정해진 것은 없다. (사진: U.S.Air Force)

미공군은 31대의 E-3 조기경보통제기(AWACS) 중 15대를 퇴역시키려 한다.

미공군은 적어도 일부 E-7 Wedgetail 공중조기경보/항공 통제기를 획득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이러한 공중조기경보통제기를 대체하기 위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

미래의 우주 기반 공중 이동 목표 지표 능력도 논의되고 있다.

미공군은 E-8C 합동감시목표공격레이더시스템(JSTAR) 전장관리기 8대를 퇴역시킬 예정이다.

미공군은 현 회계 사이클에 4대, 2024 회계연도에 4대가 퇴역하고, 그 이후에는 전 기체를 완전 퇴역시킬 예정이다.

최소한 단기적으로 블록 40 RQ-4 Global Hawks는 지상 이동 표적 표시기(GMTI) 기능을 갖춘 레이더를 이용한 교차 공중 감시를 제공할 때 이러한 항공기를 대체할 것이지만, 보다 광범위한 전투 관리 기능을 제공할 수는 없을 것이다.

우주 기반 플랫폼은 향후 GMTI 용량을 추가할 수도 있다. 물론 논의되지 않았던 적 영공으로 침투할 수 있는 기밀 플랫폼으로 이 능력을 이동시키는 것에 대한 애매한 문제도 있다.

미공군은 KC-10 10대와 KC-135 공중급유기 13대를 퇴역시킬 예정이다.

이 결정은 미공군이 오랫동안 문제가 있었던 KC-46 페가수스 급유기가 아직 완전한 기능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함에도 불구하고 내려진 결정이다.

미공군은 아직 완전하지 않은 공중급유기를 2023 회계연도에 KC-46A 15대를 추가로 구입하기를 원하고 있다.

미공군은 또한 해당 급유기의 현재 예상 주문 종료와 미래의 첨단 급유기 개념 사이의 "격차"를 메우기 위한 일환으로 급유기 추가 구매를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록히드 마틴은 에어버스와 협력하여 LMXT라고 불리는 A330 다목적 급유 수송기의 변종과 관련된 경쟁적인 제안을 했다.

미공군은 현재 공군 특수작전사령부(AFSOC) 산하 펜실베이니아 주 방위군 부대에 배치돼 있는 EC-130J 코만도 솔로 심리전기를 모두 퇴역시키려 한다.
그 부대는 심리전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보다 유연한 EC-130J Super J 항공기를 다수 보유할 것이지만, 다른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도 입증할 것이다.

미공군은 EC-130H 컴파스콜 전자전기 1대를 퇴역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며, 이 전대를 걸프스트림 G550 비즈니스 제트기 기반의 EC-37B로 교체하는 계획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

미공군은 신형 HH-60W Jolly Green II 전투 수색 구조 헬기의 구입을 113대에서 75대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공구은 이 헬리콥터 10대를 구입하여 2023 회계연도에 기존 HH-60G 페이브 호크 12대를 퇴역시킬 계획이다.

미공군은 미니트맨III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지 경비 등에 사용할 MH-139 헬기 구입을 재개할 예정이다.

미공군은 연방 항공청 인증 문제로 2022 회계연도에 MH-139 헬리콥터의 구매를 일시 중단했다.

미국방부가 제안한 회계연도 예산은 의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는 종종 감축을 막고 다양한 무기 시스템 및 기타 능력의 개발과 조달에 대해 요청되지 않은 자금을 추가하기도 한다.

미의회는 A-10 퇴역에 대해서 현재도 부정적이고, 특히 미공군은 E-7은 염두하고 있지만, E-3 퇴역만 잡혀있는 상황이고, F-22 랩터 블록 20 스텔스 전투기 퇴역을 시키면서 미공군도 자금손실을 피하기 위해 F-35A 블록 4 구매가 시작될때까지 전력공백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