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필리핀, 제 37차 발리카탄22 연합훈련 완료
상태바
미국과 필리핀, 제 37차 발리카탄22 연합훈련 완료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2.04.10 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해병대가 HIMARS 및 미육군이 패트리어트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을 전개해

미군은 필리핀군(AFP)과 미군이 4월 8일(현지시각) 연례 훈련인 제 37차 발리카탄 2022의 완료을 축하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주 동안, AFP와 미군 약 9,000명의 훈련 참가자들이 루손 북쪽 해안에서 팔라완까지 훈련을 받았고, 해상 안보, 상륙 작전, 실사격 훈련, 시가전, 항공 작전, 대테러, 인도주의적 지원과 재난 구호 등에 초점을 맞췄다.

미해병대 3사단, 미해병 3정찰대대, 필리핀 해병대가 2022년 3월 30일 필리핀 카비테주 그레고리오림 해병대 병영에서 발리카탄 22일 급습 리허설을 하고 있다. 발리카탄(Balikatan)은 필리핀 군대와 미군이 수십 년간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구축된 상호운용성, 능력, 신뢰,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는 훈련이다. '어깨와 어깨'를 뜻하는 타갈로그어인 발리카탄은 두 나라 사이의 뿌리 깊은 협력 관계를 강조하는 필리핀과 미국 사이의 오랜 양자 훈련이다. BK22는 이번 훈련이 제 37차로 으로 미국-필리핀 안보 협력 75주년과 맞물려 있다.(사진:USMC)
미해병대 3사단, 미해병 3정찰대대, 필리핀 해병대가 2022년 3월 30일 필리핀 카비테주 그레고리오림 해병대 병영에서 발리카탄 22일 급습 리허설을 하고 있다. 발리카탄(Balikatan)은 필리핀 군대와 미군이 수십 년간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구축된 상호운용성, 능력, 신뢰,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는 훈련이다. '어깨와 어깨'를 뜻하는 타갈로그어인 발리카탄은 두 나라 사이의 뿌리 깊은 협력 관계를 강조하는 필리핀과 미국 사이의 오랜 양자 훈련이다. BK22는 이번 훈련이 제 37차로 으로 미국-필리핀 안보 협력 75주년과 맞물려 있다.(사진:USMC)

미국과 필리핀은 발리카탄 22 훈련에서 50대 이상의 항공기, 4척의 함정, 10척의 상륙함, 4척의 HIMARS 다연장 로켓포, 4대의 패트리엇 미사일 시스템을 동원했다. 올해 훈련에는 호주군 40여 명도 참가했다.

이맘때면 이런 대규모 훈련은 대한민국 해병대가 했다. 그러나 같은 시기에 우리 해병대는 단독으로 KMEP 대대급 상륙훈련을 포항에서 소리없이 했다.

2022년 3월 31일 필리핀 카가얀의 아파리 해변에서 필리핀 해병대와 미해병대 제 10대대 상륙팀과 미국 해병대 제3해병사단 제1대대 제3 제3 정찰대대가 발리카탄 22 훈련에서  양자 해안 방어 훈련을 하고 있다.(사진:USMC)
2022년 3월 31일 필리핀 카가얀의 아파리 해변에서 필리핀 해병대와 미해병대 제 10대대 상륙팀과 미국 해병대 제3해병사단 제1대대 제3 제3 정찰대대가 발리카탄 22 훈련에서 양자 해안 방어 훈련을 하고 있다.(사진:USMC)

발리카탄 22의 필리핀군 훈련 책임자인 찰턴 션 기어랜 소장은 "발리카탄 훈련에서 얻은 경험은 우리의 안보 협력 노력을 보완하고 기존의 상호 안보 노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라고 이 말했다. "코로나 인해 초래된 한계는 있었지만, 이 훈련을 밀고 나가면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는 것은 매우 긍정적인 일입니다."라고 밝혔다.

발리카탄 22 훈련 중에, 미 육군 패트리엇 미사일 시스템은 처음으로 필리핀에서 상륙 작전에 사용되었다.

이번 훈련에서는 3월 3일 하와이에 창설된 미 해병대 제3해병연대(3dMLR)의 첫 배치도 이뤄졌다.

필리핀군과 미군은 센서와 화력지원을 실험했고, 해안방어 통합의 틀로 원정선진기지(EAB)를 활용했다. 8일 동안, 제 3 해병연대, 필리핀 해병대 해안 방어 연대와 협력하여 루손 북부의 여러 EAB에 대한 지휘와 통제권을 제공하였다.

이 해안 방어는 미 육군 제1대대, 제1방공포병연대, 제12해병 제3대대의 HIMARS에 의해 강력한 모습을 보여 주었다.

미해병 제 1항공비행단예하 제 363기동대대(VMM-363) 소속의 미 해병대 MV-22B 오스프리가 필리핀 발리카탄 22기 훈련에 앞서 수빅만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사진:USMC)
미해병 제 1항공비행단예하 제 363기동대대(VMM-363) 소속의 미 해병대 MV-22B 오스프리가 필리핀 발리카탄 22기 훈련에 앞서 수빅만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사진:USMC)

미해군과 필리핀 해군은 해상 수송과 해상 지원을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미 해병대 태평양 부사령관인 조지프 클리어필드는 "또 다른 성공적인 발리카탄의 완성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한 공동의 약속을 보여주는 명백한 사례입니다,"라고 말했다.  "우리의 상호 노력의 결과로, 우리의 군대는 우정이 함께 성장했고, 우리는 어떤 위기나 도전에 응집력 있는 팀으로서 더 잘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