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 첫 국군외상센터 개소식
상태바
국군 첫 국군외상센터 개소식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4.24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응급의료체계와 연계한 군 외상환자 진료 특화, 향후 민간환자 진료확대로 공공의료에 기여

국방부(장관 서욱)와 국군수도병원(원장 석웅)은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22년 4월 20일(수) 국군외상센터 개소식을 개최하였다.

 국군외상센터 개소식은 국방부장관과 국군의무사령부 및 보건복지부 등 유관기관 관계자, 주한미군, 민간의료기관 및 각계 전문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보고, 기념사 및 축사, 외상센터 시설현장 관람 순으로 이어졌다.

국군외상센터 개소식을 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페이스북)
국군외상센터 개소식을 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페이스북)

국군 최초로 설립된 국군외상센터는 총상, 폭발창 등 군 특수외상과 군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외상환자에 대한 전문진료 뿐 아니라 향후 민간 외상환자 치료까지 지원하기 위한 외상진료 전문기관(시설)으로,  총면적 11,169㎡(약 3,300여 평) 규모로, 현재 △응급환자 이동 없이도 검사와 소생술을 한 곳에서 시행할 수 있는 외상소생실과 △전용 수술실(2개) 및 1인 중환자실(20병상) 등 우수한 시설과 장비를 갖추고 있다.
        
 국군의무사령부(사령관 최병섭)는 국군외상센터 전문성 강화를 위해 권위있는 민간 외상분야 최고의 전문가를 초대 센터장으로 채용하고, 매년 장기군의관을 민간의 권역외상센터에서 수련받도록 하는 한편, ’18년부터 장기군의관의 50%를 외상‧외과계열로 선발·양성하는 등 인적역량 제고에도 만전을 기해 왔다고 밝혔다. 

국군후송헬기 메디온에 대해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국방부페이스북)
국군의무후송전용헬기 메디온에 대해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국방부페이스북)

특히 이번 국군외상센터 개소로 군 내 응급 외상환자 발생 시, 국군의무사령부 의료종합상황센터와 연계한 응급처치부터 군 의무후송전용헬기(메디온)를 이용한 신속한 후송 및 국군외상센터 치료까지 이어지는 ‘일괄 응급환자 지원’이 가능해졌다.

향후 민-관-군 협력을 통해 군 장병 뿐 아니라 민간 외상환자 치료까지 확대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서욱국방장관과 관계자들이 의무후송전용헬기 장비에 대해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국방부페이스북)
서욱국방장관과 관계자들이 의무후송전용헬기 장비에 대해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국방부페이스북)

우선 군 환자를 대상으로 한 외상진료를 시행하되, 향후 유관기관 및 민간 의료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경찰‧소방과 민간환자의 외상진료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군 의료가 국가 외상진료체계 발전 및 공공의료의 한 축으로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국방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보건복지부 등 유관부처와 협력을 추진 중인 인공지능(AI) 융합 의료영상 진료 판독 시스템‧이동형 원격진료 등 최신기술을 응급 외상환자 진료에도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군외상센터 개소를 축하하며, 1분 1초를 다루는 외상환자의 치료 전 과정을 책임지는 국군외상센터가 군 장병은 물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더욱 두텁게 지켜주기를 바란다”며, “힘찬 첫발을 내디딘 국군외상센터를 응원한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국군외상센터 개소는 국방개혁 2.0 과제 중 하나인 군 의료시스템 개혁의 핵심사업” 이라며, “군은 나라를 지키다 부상을 입은 장병들의 소중한 생명을 끝까지 책임질 수 있도록 군 의료서비스의 질을 제고해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김남렬 국군외상센터장은 “초대 국군외상센터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민간에서의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군 외상진료체계 발전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특히 민-관-군의 교류협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