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필리핀 ADAS 방산전시회 참가
상태바
KAI, 필리핀 ADAS 방산전시회 참가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4.28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A-50PH 업그레이드 및 후속지원 방안, KT-1 기본훈련기 등 제안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4월 27일부터 29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ADAS(Asian Defense & Security) 2022’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시장 공략에 나섰다.

 ADAS는 필리핀 최대 규모의 국방 및 보안 부문 전시회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캄보디아 등 50개국 200여 개 기업이 참가하고  1만여 명 이상이 방문하는 국제전시회다.

KAI 부스를 방문한 필리핀 로렌자나(Delfin Lorenzana)국방장관 (사진: KAI)
KAI 부스를 방문한 필리핀 로렌자나(Delfin Lorenzana)국방장관 (사진: KAI)

 KAI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KT-1 기본훈련기를 주력으로 수리온과 소형무장헬기(LAH), 상륙공격헬기(MAH) 등을 선보였다.

KAI는 필리핀 공군참모총장 등 군 수뇌부를 만나 FA-50PH의 업그레이드 방안과 항공기 가동률 제고를 위한 후속 지원 사업을 제안했다.

 필리핀 공군은 지난 2014년 FA-50PH 12대 계약을 체결한 후 2017년 마라위 전투에 투입하는 등 FA-50PH의 뛰어난 성능에 만족하고 있다.

 또한, 필리핀 공군은 KT-1 기본훈련기 급의 신규 훈련기 도입사업도 추진 중으로 KAI는 KT-1의 성능과 훈련 효과를 소개했다.

필리핀 ADAS 전시회에 참가한 KAI 부스 전경 (사진:KAI)
필리핀 ADAS 전시회에 참가한 KAI 부스 전경 (사진:KAI)

 KAI 관계자는 “FA-50 경공격기의 항속거리 및 무장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성능개량을 추진 중”이라며 “고객 맞춤형 제안을 통해 FA-50 등 국산 항공기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KAI는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선진국 시장에도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국산 항공기 1,000대 수출을 목표로 시동을 걸고 있다.

 현재 KAI는 말레이시아 경공격기 사업, 콜롬비아 노후 경공격기 교체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으며 미국 공군·해군 전술훈련기와 고등  훈련기 시장 진출을 위해 록히드마틴과 전략적 협력도 강화하고 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