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로 ‘NATO 사이버방위센터’ 정회원 가입
상태바
아시아 최초로 ‘NATO 사이버방위센터’ 정회원 가입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5.0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안보 국제네트워크 강화, 국제사회 사이버정책 논의시 발언권 확대 기대”

국가정보원은 대한민국이 아시아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의 사이버안보 기구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이버방위센터(CCDCOE)’ 정회원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NATO ‘사이버방위센터’는 2007년 러시아의 대규모 해킹으로 에스토니아 국가 시스템이 마비된 이후 NATO 회원국들이 사이버위협 공동 대응을 위해 2008년 5월 발족했으며, 사이버 공격ㆍ방어훈련, 전략ㆍ정책 연구 등 사이버안보 분야에서 최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정회원에 신규 가입한 국가(대한민국, 캐나다, 룩셈부르크)중 非NATO 국은 대한민국이 유일하며, 국제사회가 우리의 사이버 역량을 인정한 쾌거로 평가되고 있다. 

아시아 최초로 ‘NATO 사이버방위센터’ 정회원 가입해 (사진:국가정보원)
아시아 최초로 ‘NATO 사이버방위센터’ 정회원 가입해 (사진:국가정보원)

이로써, ‘사이버방위센터’ 정회원은 총 32개국이 됐으며, NATO 회원국들로 이뤄진 ‘후원국’ 27개, 우리나라처럼 非NATO 회원국들이 소속된 ‘기여국’ 5개국이다. 대부분 정보기관ㆍ군 등이 실무기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해 참여한 국정원은 이번 정회원 가입으로 향후 NATO가 주관하는 합동훈련ㆍ정책연구 기회가 확대되는 등 사이버안보 국제 네트워크가 강화되고, 국제 사이버정책 논의 과정에서도 우리의 발언권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정원은 ‘사이버방위센터’ 파견 직원 증원, 합동훈련 범위 확대 등을 통해   사이버 대응역량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정원은 △글로벌 사이버 위협 대응 전략 △핵심 기반시설 보호 방법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노하우 등을 습득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사이버방위센터’ 정회원 가입을 추진해왔다. 이를 위해, △사이버정책 공동연구 요원 파견 △연례 NATO 사이버 방어훈련(‘락드쉴즈’) 참여 등으로 역량을 ‘사이버방위센터’ 측에 증명해왔고,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 정회원 가입 쾌거를 이룬 것이다.

국정원 사이버안보 책임자는 5일 에스토니아 탈린(사이버방위센터 본부)에서 열리는 가입 연설ㆍ국기게양식 등 공식 행사에 직접 참석했다.

국정원은 “최근 사이버 위협은 개인은 물론 개별 국가, 그리고 초국가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개별 국가 차원의 대응능력 확보는 물론 긴밀한 국제공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NATO 사이버방위센터’ 회원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사이버 공간에서 대한민국의 안보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철저히 수호하고 세계 평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