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3 해리스, 차세대 ISR 감시 정찰기 미육군에 인도
상태바
L3 해리스, 차세대 ISR 감시 정찰기 미육군에 인도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5.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3 해리스사는 5월 6일(현지시각) 보도자료를 통해서 최근 미인도태평양사령부(USINDOPACOM) 관할의 미육군 임무를 지원하기 위해 공중정찰 및 전자전 시스템(ARES)을 통합한 신형 정찰기를 실전 배치했다고 발표했다.  

ARES는 미육군의 고정밀의 탐지 및 공격 시스템 프로그램을 위한 기술 시제이며, 아군 및 적에 대한 미래의 다중 영역 작전 요구 사항을 해결한 것이다. ARES 배치는 봄바디어 글로벌 시리즈의 ISR 정찰기에 미육군의 추가 탐지 기능과 기술을 통합요구 요청에 따른것이다.

L3 해리스에서 미육군에 최근에 인도한 최신형 고정밀 정찰, 신호감시 ISR 정찰기 (사진:L3해리스)
L3 해리스에서 미육군에 최근에 인도한 최신형 고정밀 정찰, 신호감시 ISR 정찰기 (사진:L3해리스)

L3 해리스 측은 약 7개월 만에 향상된 ARS 플랫폼을 개량, 인증 및 실전 배치함으로써 전체 스펙트럼 신호정보 솔루션에 대한 결과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는 최신 사례 이며, 현재 미육군의 통신감청 항공정찰기인 RC-12X 가드레일 교체도 염두해 두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주한미육군에서도 운용중인 RC-12X 가드레일은 노스롭그루먼에서 개량했으며, 모두 14대로 2025년에 퇴역할 예정이다.

가드레일은 현재 한반도 상공에서 통신감청 및 감시 임무를 하고 있다.

현용 미육군 신호감시정찰기 RC-12X 가드레일 정찰기로 2024년 이후에 신형 정찰기로 교체가 될 예정이다. (사진:U.S.ARMY)
현용 미육군 신호감시정찰기 RC-12X 가드레일 정찰기로 2024년 이후에 신형 정찰기로 교체가 될 예정이다. (사진:U.S.ARMY)

ARES 플랫폼 기반의 신형정찰기가 실전배치되기 시작하면, 서서히 RC-12X 정찰기가 퇴역하면서 그 자리를 대체하고 더욱 향상된 감시,정찰,도청 능력으로 동북아 일대를 정밀하게 감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 미육군 신형정찰기는 공군의 신형백두정찰기가 동일한 성능이거나, 좀 더 우위의 정찰기일 가능성이 높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