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2025년 개항하는 울릉도 공항 전용 여객기로 E2 여객기 제안
상태바
브라질, 2025년 개항하는 울릉도 공항 전용 여객기로 E2 여객기 제안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5.1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항공 우주 회사인, 엠브라에르(Embraer)가 5월 11일 서울에서 대한민국 항공업계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원데이(one-day) 행사를 개최했다. 

엠브라에르는 이번 행사를 통해 민항기, 방위 및 도심 항공 교통(UAM), 신기술 및 ESG 이니셔티브에 대한 엠브레에르의 최신 개발 현황을 선보였다.

엠브라에르의 제트여객기인 E195-E2 민항기 (사진:엠브라에르)
엠브라에르의 제트여객기인 E195-E2 민항기 (사진:엠브라에르)

엠브라에르 최고경영자(CEO) 프란시스코 고메스 네토(Francisco Gomes Neto)는 "전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단일 통로(single-aisle) 제트기인 E-Jets E2 시리즈와 다목적 수송기인 C-390 밀레니엄을 비롯한 자사의 제품 및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영광이다"며, "엠브라에르는 높은 품질과 성공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오랫동안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우리는 혁신, 효율성, 전략적 파트너쉽을 바탕으로 향후 성장 전략의 일환으로 한국의 항공우주 업계와의 협력을 확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국 기업들은 엠브라에르의 파트너로 신형 C-390 밀레니엄 군 수송기와 현재 각각 2018년과 2019년에 상업비행을 시작한 E190-E2와 E195-E2로 구성된 민항기 최신 E-Jets E2 시리즈의 각종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엠브라에르의 다목적 수송기 C-390 밀레니엄 (사진:엠브라에르)
엠브라에르의 다목적 수송기 C-390 밀레니엄 (사진:엠브라에르)

E-Jet은 국내선과 근거리 국제선에서 항공사들이 수요에 최적화된 기재를 투입하여 연결성을 강화시키는데 탁월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종이다. 최대 146석까지 장착 가능한 E195-E2는 높은 신뢰성과 우수한 연료 효율을 보여준다. 기존 단일통로 기종중 가장 낮은 수준의 운영비용과 가장 높은 수익성을 제공함은 물론, 승객들에게 쾌적한 공간을 제공한다. 동시에 가장 조용한 기종이며 탄소배출이 압도적으로 적은 친환경 기종이기도 하다.

항공사 원가 경쟁력의 척도인 좌석당 비용 (cost per seat) 측면에서도 E2기종은 현재 국내 항공사들의 주력 기종인 단일 통로 기종과 비교해 높은 경쟁력을 보여준다. 한편 단거리 활주로에서 이착륙이 가능한 E175는 항공사들이 국내선 및 근거리 국제선 신규시장을 발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매출을 극대화하고 제트기의 편안함과 정숙성을 경험할 수 있게 해준다.  

이브의  eVTOL UAM (사진:엠브라에르)
이브의 eVTOL UAM (사진:엠브라에르)

C-390 밀레니엄은 최신 기술의 집합체이며 다목적 군 수송기로서 수송력이 매우 뛰어나다. 신속한 기동력과 뛰어난 적재량은 물론 개조가 가능하며 안전성과 편안함도 개선된 기종으로 제품 수명주기 전체에 걸쳐 운영 비용을 적절하게 관리 가능하다.

C-390 밀레니엄은 최근 인도적 지원 및 재난 구호 임무를 포함한 다양한 시나리오에서 능력, 신뢰성 및 성능을 입증했다. 브라질 공군은 현재 C-390 5대를 보유하고 있다. 첫 4대는 작전 비행시간이 5,000시간을 넘어섰으며 97%의 임무완료율을 기록, 군용기 분야에서 탁월한 성능을 보여주고 있다. 브라질 공군 외에도 나토 회원국 중 헝가리와 포르투갈이 C-390을 구입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