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 ATACMS 지대지 미사일 8발 발사
상태바
한미연합 ATACMS 지대지 미사일 8발 발사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6.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SRBM 8발 발사에 ATACMS 8발 맞대응 발사해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동맹이 6월 6일  새벽 04시 45분경부터 북한의 다수의 탄도미사일(SRBM) 도발에 대한 대응으로 연합 지대지미사일 ATACMS 8발을 동해상으로 사격했다고 공개했다.

이번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은 북한의 다수의 장소에서 미사일 도발을 하더라도 상시 감시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도발원점과 지휘 및 지원세력에 대해 즉각적으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부는 ATACMS 를 북한의 SRBM에 맞서서 새벽에 발사했다. (사진:국방부페이스북)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부는 ATACMS 를 북한의 SRBM에 맞서서 새벽에 발사했다. (사진:국방부)

한미 연합대응사격 지점은 강원도 동해안 지역이다. 

합참은 발표에서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은 북한이 다수 장소에서 미사일 도발을 하더라도 상시 감시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도발 원점과 지휘 및 지원 세력에 대해 즉각적으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보 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군은 한국군과 주한미군이 동해로 발사한 ATACMS는 각각 7발과 1발이라고 공개했다.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부는 ATACMS 를 북한의 SRBM에 맞서서 새벽에 발사했다.한국군과 주한미군이 발사한 수량은 각 7발과 1발로 총 8발을 발사했다. (사진:국방부페이스북)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부는 ATACMS 를 북한의 SRBM에 맞서서 새벽에 발사했다.한국군과 주한미군이 발사한 수량은 각 7발과 1발로 총 8발을 발사했다. (사진:국방부)

통상적인 ATACMS의 사거리는 초기형이 165km의 사거리를 갖고 현재는 300km의 사거리로  MLRS M270과 M270A1에서 발사한다. 

미인도태평양사령부와 주한미군사령부는 합참 발표 후 낸 성명에서 "주한미군과 한국군은 한미연합군이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능력을 보여주고자 실사격 연합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사련부는 연합사격 전 사전에 이 지역의 항공기와 선박 안전을 위해 미리 적절히 고지했다고 밝혔다.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부는 ATACMS 를 북한의 SRBM에 맞서서 새벽에 발사했다. 동해안으로 발사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앞으로도 적절히 대응할 예정이다.(사진:국방부페이스북)
한국군과 주한미군 사령부는 ATACMS 를 북한의 SRBM에 맞서서 새벽에 발사했다. 동해안으로 발사했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앞으로도 적절히 대응할 예정이다.(사진:국방부)

정부와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보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했다.

우리군과 주한미군사령부는 강력한 동맹으로 북한이 미사일 발사하면, 이에 대응해서 맞발사를 한층 강도를 올려서 대응하고 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