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 제작 MEASAT-3d 통신위성 발사 준비
상태바
에어버스 제작 MEASAT-3d 통신위성 발사 준비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6.2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버스가 제작한 말레이시아 위성 기업, MEASAT사의 통신위성이 발사 준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MEASAT-3d 위성은 6월 22일 프랑스령 기아나 쿠루에 소재한 우주센터에서 아리안 5호 로켓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다. 

MEASAT-3d는 에어버스가 제작한 57번째 유로스타 E3000 통신위성으로, 앞서 발사된 에어버스 MEASAT-3b와 동경 91.5도 궤도에 나란히 안착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사되는 MEASAT-3d 통신위성은 말레이시아 전역에서 지상 통신 연결이 제한적이거나 접속이 불가한 지역에 광대역 인터넷 속도를 최대 100Mbps까지 대폭 향상시킨다. 또한, 영상 압축을 지원하는 중복성과 추가 용량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며 HD(720p)와 4K(2,160p)는 물론 8K(4,320p) 등의 고화질 영상을 다른 아태지역으로 배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에어버스 제작 MEASAT-3d 통신위성 발사 준비 완료(사진:에어버스)
에어버스 제작 MEASAT-3d 통신위성 발사 준비 완료(사진:에어버스)

프랑수아 골리에(Francois Gaullier) 에어버스의 통신위성 책임자는 ”MEASAT-3d는 최근 E3000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유로스타 인공위성 플랫폼을 기반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해당 플랫폼은 58개의 궤도에서 천 년 이상의 성공적인 운영 경험을 축적하며 신뢰도를 입증한 바 있다. 에어버스는 핵심 고객인 MEASAT의 미래 사업을 뒷받침할 최첨단 통신위성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MEASAT-3d는 영상 배포와 통신위성 서비스를 지원하는 방송위성(DTH, Direct to Home)에 필요한 C(4~8 GHz)와 Ku(12~18 GHz) 대역 외에도 세 가지 다른 주파수 대역을 사용한다. 해당 통신위성은 여러 주파수에 정보를 전송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고속통신위성(HTS, High Throughput Satellite)의 Ka(27~40) 대역을 통해 말레이시아 전역에 고속 광대역 통신을 제공하며 디지털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 또한, 아태지역에서 최초로 Q/V (30~50 GHz, 50~75 GHz) 주파수 대역 위성의 탑재채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MEASAT는 말레이시아와 같이 강수량이 많은 지역에서 전파 수신 효과를 연구하며 차세대 인공위성 설계를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마지막으로 MEASAT-3d 통신위성에는 KT 위성 서비스 사업 계열사인 케이티샛(KT Sat)의 한국형 정밀 GPS 위치보정시스템(KASS, Korea Augmentation Satellite System)에 사용되는 L(1~2 GHz)대역 네비게이션 탑재채가 적재되어 있다.

해당 통신위성의 설계수명은 19년 이상으로, 수명 종료 후 12kW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