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공군 F-35A 연합비행훈련 최초 실시
상태바
한,미공군 F-35A 연합비행훈련 최초 실시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7.15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의 상호운용성 강화 도모

한미 공군은 7월 11일(월)부터 14일(목)까지 국내 임무 공역에서 5세대 전투기인 F-35A를 포함해 다수의 전투기가 참가하는 연합비행훈련을 실시했다.

한미 연합비행훈련에서 한측 F-35A가 편대를 이끌며, 국내 임무공역에서 F-35A 연합 편대비행을 실시하고 있다. 한미 양국 편대장이 리더를 바꿔가면서 편대를 이끌고 있다.(한측 편대장이 편대를 이끄는 장면) (사진:공군)
한미 연합비행훈련에서 한측 F-35A가 편대를 이끌며, 국내 임무공역에서 F-35A 연합 편대비행을 실시하고 있다. 한미 양국 편대장이 리더를 바꿔가면서 편대를 이끌고 있다.(한측 편대장이 편대를 이끄는 장면) (사진:공군)

이번 훈련은 국내에 F-35A가 도입된 이후 최초로 양국의 F-35A가 참가하는 연합훈련으로, 한미는 실전적인 훈련을 통해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키고, 양국이 공동으로 운용중인 5세대 전투기인 F-35A의 상호운용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훈련을 마련했다.

한미 연합비행훈련에서 한측 F-35A가 편대를 이끄는 가운데 韓美 양국의 F-35A 8대가 국내 임무공역에서 연합 비행을 실시하고 있다. 한미 양국 편대장이 리더를 바꿔가면서 편대를 이끌고 있다.(미측 편대장이 편대를 이끄는 장면) (사진:공군)
한미 연합비행훈련에서 한측 F-35A가 편대를 이끄는 가운데 韓美 양국의 F-35A 8대가 국내 임무공역에서 연합 비행을 실시하고 있다. 한미 양국 편대장이 리더를 바꿔가면서 편대를 이끌고 있다.(미측 편대장이 편대를 이끄는 장면) (사진:공군)

훈련에는 우리 공군의 F-35A, F-15K, KF-16, FA-50과 미 공군의 F-35A, F-16 등의 총 30여 대의 전력이 참가하였으며, 한미 공군은 훈련기간 동안 가상의 아군과 적군으로 나뉘어 공격 편대군, 방어제공, 긴급항공차단 등의 주요 항공작전 임무 수행을 통해 5세대 전력 간의 연합작전 수행능력뿐만 아니라 4세대와 5세대 연합전력의 통합운용 능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미 공군이 F-35A 연합비행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지난 7월 12일(화), 한측 F-35A가 청주 공군기지 활주로에서 힘차게 이륙하고 있다. (사진:공군)
한미 공군이 F-35A 연합비행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지난 7월 12일(화), 한측 F-35A가 청주 공군기지 활주로에서 힘차게 이륙하고 있다. (사진:공군)

한측 임무편대장을 맡은 17전투비행단 152전투비행대대 F-35A 조종사 권해빈 소령(40세, 공사54기)은 “이번 훈련은 굳건한 韓美 동맹과 연합방위태세를 상징하는 중요한 훈련이다”며, “양국 공군 조종사들은 훈련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5세대 전투기 전술 및 운용 노하우를 상호 공유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미 공군이 F-35A 연합비행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지난 7월 12일(화), 한측 F-35A가 청주 공군기지 활주로에서 힘차게 이륙하고 있다. (사진:공군)
한미 공군이 F-35A 연합비행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지난 7월 12일(화), 한측 F-35A가 청주 공군기지 활주로에서 힘차게 이륙하고 있다. (사진:공군)

또한, 이번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美 알래스카 주 아일슨 기지에서 전개한 F-35A 조종사 라이언 워렐 중령(Lt Col Ryan Worrell)(38세)은 “한반도 역내 안전보장과 韓美 동맹 강화를 위해 실시하는 양국의 연합훈련을 통해 韓美 연합방위태세가 더 굳건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미 공군이 F-35A 연합비행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지난 7월 11일(월), 미측 F-35A가 임무를 위해 군산 공군기지 활주로에서 힘차게 이륙하고 있다. (사진:공군)
한미 공군이 F-35A 연합비행훈련을 실시하는 가운데, 지난 7월 11일(월), 미측 F-35A가 임무를 위해 군산 공군기지 활주로에서 힘차게 이륙하고 있다. (사진:공군)

한편, 한미 공군은 지난 6월 21일(화)에도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한미 연합 초계비행을 실시하였으며, 앞으로도 굳건한 연합 방위태세 유지를 위해 실전적 연합훈련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