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폴란드와 대규모 K9,K10,K11 자주포병차량 공급 계약
상태바
한화디펜스, 폴란드와 대규모 K9,K10,K11 자주포병차량 공급 계약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7.2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주포·탄약운반장갑차·사격지휘장갑차 등 공급 ‘Framework 계약’ 체결

한화디펜스(대표이사 손재일)가 폴란드와 대규모 방산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방산시장의 선두 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확대했다. 

한화디펜스는 7월  27일, 폴란드 정부와 K9 자주포, K10 탄약운반장갑차, K11 사격지휘장갑차 등을 수출하기 위한 기본계약(Framework contract) 을 체결했다.

계약식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진행됐으며, 한화디펜스 손재일 대표이사와 폴란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Mariusz Blaszczak)국방부장관, 폴란드 국영 방산업체 PGZ사 세바스찬 추와크(Sebastian Chwalek) 회장 등이 참석했다.

Framework계약식_마리우시 브와슈차크 장관(좌) 손재일 대표이사(우) (사진:한화 디펜스)
Framework계약식_마리우시 브와슈차크 장관(좌) 손재일 대표이사(우) (사진:한화 디펜스)

금번 Framework 계약은 수출 대상 장비와 규모를 합의하는 포괄적인 협약의 성격이다.

폴란드 국방부에 의하면 한화디펜스와 폴란드 정부는 K9 자주포 672문 등 전체적인 공급 물량과 기간 등을 합의하고, 향후 추가적인 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계약 이행사항이 담긴 실행계약(Executive contract)을 체결할 예정이다.

K9 자주포는 세계에서 가장 성능과 신뢰성이 입증된 화력체계로, 지난 2001년 이후 8개 국가(튀르키예(터키), 폴란드, 인도, 핀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호주, 이집트)에 수출되며 글로벌 자주포 수출시장에서 5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금번 폴란드 추가 공급 계약으로 K9 자주포의 점유율은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Framework계약식_마리우시 브와슈차크 장관(좌) 손재일 대표이사(우) (사진:한화디펜스)
Framework 계약식_마리우시 브와슈차크 장관(좌) 손재일 대표이사(우) (사진: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는 이번 계약과 관련하여 연내 폴란드 지사를 설립할 계획이며, 이를 유럽 방산 수출 확대를 위한 전진기지로 삼아 K9 자주포와 레드백 장갑차, 유도탄 등 다양한 무기체계의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수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어서 특히 유럽 시장을 거점으로 한 글로벌 방산 세일즈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디펜스는 이미 NATO 회원국 4개국(튀르키예, 폴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과 자주포 공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아울러 NATO 동맹의 핵심인 영국과 미국의 자주포 사업에도 도전장을 낸 상태다. 

K9A1 자주포 (사진:디펜스투데이)
K9A1 자주포 (사진:디펜스투데이)

내년부터 시작되는 영국의 기동화력체계(MFP: Mobile Fires Platform) 사업에 탄약장전이 전자동으로 이뤄지는 자동화포탑이 탑재되는 최신 K9A2 자주포를 앞세워 경쟁에 나선다. 또한 미국의 사거리연장 자주포 사업(ERCA: Extended Range Cannon Artillery)에도 K9A2의 핵심 기술 제안을 검토하는 등 세계 최대 방산시장 진입을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화디펜스 이부환 해외사업본부장은 “K9은 전 세계에서 가장 기술력이 검증된 자주포 솔루션으로 인정 받고 있으며, 특히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K9 유저클럽’이 만들어질 정도로 폭넓은 신뢰를 얻고 있다”며 “향후 폴란드를 거점으로 유럽시장 마케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며, 특히 NATO의 핵심 방산 파트너로서의 입지와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10 탄약운반 장갑차 (사진:디펜스투데이)
K10 탄약운반 장갑차 (사진:디펜스투데이)

한편, 폴란드 국방부 대변인에 따르면 폴란드는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Redback) 도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어 향후 추가적인 수출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호주 차세대 궤도장갑차 사업(LAND 400 Phase 3)의 최종 후보 기종인 레드백을 기반으로 새로운 중형급 보병전투장갑차를 개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레드백은 지난해 호주 육군이 주관한 최종 시험평가에서 방호력과 기동성, 화력 등 압도적인 성능을 입증했으며, 지난 4~5월에 이뤄진 한국 육군 시범운용에서도 탁월한 운용성을 보여줬다. 

K11 사격지휘장갑차 (사진:한화디펜스)
K11 사격지휘장갑차 (사진:한화디펜스)

레드백은 세계 최대 방산 시장인 미국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한화디펜스 미국법인은 오시코시 디펜스 콘소시움(Oshkosh Defense Consortium)의 일원으로 미 육군의 차세대 유무인 복합운용 장갑차(OMFV: Optionally Manned Fighting Vehicle) 사업에 참여 중이며, 레드백을 기반으로 OMFV 설계가 이뤄지고 있다. 

한화디펜스는 미국법인과 호주법인 설립에 이어 폴란드 등 전세계 주요 거점에 영업과 생산을 위한 전진기지를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방산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네트워킹 구축을 더욱 가속화할 방침이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금번 Framework 계약은 K9 자주포의 우수성과 한화디펜스에 대한 신뢰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것이어서 매우 기쁘고 자부심을 느낀다.”며 “한화디펜스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기업으로서 ‘K-방산’의 세계화에 앞장서는 한편, ‘글로벌 1등 무기체계’를 앞세워 전 세계를 아우르는 ‘글로벌 넘버 원’ 방산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첨단기술 연구개발과 해외수출 활동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