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I, 튀르키예 TF-X 전투기용 계약 체결
상태바
TAI, 튀르키예 TF-X 전투기용 계약 체결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7.31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진 제작업체인 튀르키예의 TRMotor는 TF-X 프로그램의 주요 계약자인 터키 항공우주산업(TAI)과 첫 튀르키예 국산 전투기의 보조 동력 장치와 에어 터빈 시동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2월 14일에 체결된 두 국영 방산업체간의 계약은 예정보다 늦어진 전투기 프로그램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된다.

원래 계획은 2023년에 TF-X를 비행하는 것이었지만, 수정되었고, 현재 이 TF-X는 2025년에서 2026년에 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TRMotor 이미지 (사진:TRMotor)
TRMotor 이미지 (사진:TRMotor)

TRMotor의 총책임자인 오스만 두르는"이 프로그램은 우리가 국산 엔진을 소유할 수 있게 해줄 중요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TF-X 엔진은 현재 컨셉 디자인 단계에 있습니다."

TAI의 CEO 테멜 코타일은 "이것은 TF-X 프로그램의 획기적인 계약입니다."라고 말했다.

TRMotor는 터키의 방위산업청 예하 국방산업총재부(SSB)가 소유한 방산기술기업인 SSTEK A.S가 완전 소유하고 있다. SSB는 현재 영국 롤스로이스와 튀르키예 케일그룹의 컨소시엄과 엔진 공동 생산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2017년, 케일 그룹과 롤스로이스는 터키의 항공기 엔진 개발을 위해 TF-X를 목표로 합작 투자를 시작했다. 그러나 기술이전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1억3900만 달러의 거래가 보류되었다. TAI는 TF-X의 첫 번째 개발 단계에서 협력하기 위해 BAE 시스템즈와 미화 1억 2천 5백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