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 출항
상태바
해군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 출항
  • 장훈 기자
  • 승인 2022.08.05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작전기지에서 강동훈 해군작전사령관 주관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 출항 환송행사

해군은 8월 5일 오전 부산작전기지에서 장병 및 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강동훈(중장) 해군작전사령관 주관으로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DDH-II, 4,400톤급) 출항 환송행사를 개최했다.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이 아덴만으로출항하고 있다. (사진:해군작전사령부)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이 아덴만으로 출발하기 전에 환송행사를 하고 있다. (사진:해군작전사령부)

청해부대 38진은 강감찬함 승조원을 비롯해 특수전(UDT/SEAL) 장병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 해상작전헬기(Lynx)를 운용하는 항공대, 해병대 및 의무요원으로 구성된 경계ㆍ지원대 등 약 260여명으로 구성되었다. 강감찬함은 2010년 청해부대 4진을 첫 시작으로 11진, 15진, 30진에 이어 이번 38진으로 5번째 파병임무를 수행한다.
  
38진 강감찬함은 37진 대조영함과 현지에서 임무 교대 후 2023년 2월까지 임무를 수행한다. 38진은 파병기간 중 아덴만 해역에서 선박호송작전, 안전항해지원 임무를 수행하며 해상 안전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하고, 연합해군사령부(CMF) 및 유럽연합(EU) 해군사령부가 주도하는 해양안보작전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이 아덴만으로출항하고 있다. 강감찬함 헬기패드에 링스 해상작전헬기가 탑재되어 있다.(사진:해군작전사령부)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이 아덴만으로출항하고 있다. 강감찬함 헬기패드에 링스 해상작전헬기가 탑재되어 있다.(사진:해군작전사령부)

한편 38진은 전 부대원이 코로나19 3차 백신 접종 완료자로 구성되었으며, 출항 전 10일 간 함정 내 예방적 격리와 PCR 검사를 실시했다.
   
또한 함정 내 일부 구역을 음압격실로 개조해 운영한다. 유증상자 발생 시 10명까지 수용 가능한 음압격실은 외부에 비해 내부 압력을 낮게 유지해 공기가 격실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한다. 음압격실 내부 공기는 별도 정화장치를 통해 여과ㆍ살균 후 외부로 직접 배출한다.

가족들의 환송을 받으며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이 아덴만으로 출항하고 힜다.(사진:해군작전사령부)
가족들의 환송을 받으며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이 아덴만으로 출항하고 힜다.(사진:해군작전사령부)

이밖에도 38진은 PCR 검사장비ㆍ신속항원검사키트ㆍ경구용치료제 등 임무 수행에 필요한 방역장비와 물자를 적재했으며, 의무인력은 별도 전문화 교육을 통해 감염병 대응 및 역학조사 절차를 반복 숙달했다.
   
환송행사를 주관한 강동훈 해군작전사령관은 “청해부대 38진 여러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아덴만으로 가는 국가대표”라며 “지금까지 청해부대는 이역만리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대한민국의 국익을 굳건히 수호해왔다. 국가대표로서 자부심과 명예로움을 마음에 새기고 자랑스러운 청해부대의 역사를 이어가자”고 당부했다.

아덴만에서 작전 중인 37진 대조영함과 38진 강감찬함은 현지에서 교대할 예정이다. (사진:해군작전사령부)
아덴만에서 작전 중인 37진 대조영함과 38진 강감찬함은 현지에서 교대할 예정이다. (사진:해군작전사령부)

정인철(대령) 청해부대 38진 부대장은 “대한민국 선박의 자유롭고 안전한 통항을 보장하고, 유사시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등 주어진 임무를 반드시 완수해 청해부대의 빛나는 전통을 계승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해군은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2진(2020년 5월)부터 제한했던 청해부대 출항 환송행사 시 장병 가족 초청을 이번 38진부터 재개했다. 행사에 참석한 가족들은 마스크 착용, 파병장병과의 비접촉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