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공군 프로텍터, 유럽에서 MQ-9B 배치 주도
상태바
영국공군 프로텍터, 유럽에서 MQ-9B 배치 주도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9.13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군사매체는 영국 공군이 세계에서 가장 진보된 중고도 장거리 MQ-9B 스카이 가디언의 세계 최초의 운용 사용자가 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영국공군에 올해 말 배치가 시작될 MQ-9B 스카이 가디언 영국버전인  Protector RG Mk1로 센티넬을 대체해서 운용을 할 예정이다. (사진:GA-ASI)
영국공군에 올해 말 배치가 시작될 MQ-9B 스카이 가디언 영국버전인 Protector RG Mk1로 센티넬을 대체해서 운용을 할 예정이다. (사진:GA-ASI)

유럽대륙 각국이 무인항공기 시스템 도입을 강화·확대하고 있으며 영국공군이 세계에서 가장 앞선 중고도 장거리 조종항공시스템(RPAS)인 MQ-9B 스카이 가디언의 세계 최초 운용사용자가 될 예정이다.

영국공군의 버전은 프로텍터 RG Mk1이라고 불리고 영국 정부는 샌디에고에 본사를 둔 설계자이자 제조업체인 제네럴 아토믹스사로부터 올 가을 첫 번째 항공기를 인도받을 예정이다. 

프로텍터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성능이 뛰어난 무인기로, 영국공군과 같은 사용자를 위해 차세대 다목적 무인기를 이끌기 위해 만들어졌다. 700만 시간 이상의 비행 시간을 기록한 비행대인 RPAS의 잘 검증된 프레데터 제품군의 차기 버전이지만, 프로텍터는 완전히 새로운 인증된 플랫폼으로서, 단독으로 이전 세대들이 결코 할 수 없었던 일들을 한다.

영국공군은 제빙 및 낙뢰보호 기능을 갖춘 전천후 레벨 4 정찰/공격 무인기를 확보함으로써 국방개혁으로 인해서 줄어드는 인력을 첨단 능력으로 대체를 기대하고 있다. (사진:GA-ASI)
영국공군은 제빙 및 낙뢰보호 기능을 갖춘 전천후 레벨 4 정찰/공격 무인기를 확보함으로써 국방개혁으로 인해서 줄어드는 인력을 첨단 능력으로 대체를 기대하고 있다. (사진:GA-ASI)

프로텍터는 사실상 모든 날씨에서 운용할 수 있다. 그것은 제빙 및 낙뢰보호 기능이 있다. 날개 길이가 더 길다는 것은 더 오래 가동하고, 더 멀리 날고, 더 많이 운반하고, 단거리 이착륙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다용도성을 증가시킨다.

프로텍터는 밤낮으로 장거리에서 탁월한 시야를 제공하는 전자 광학 적외선 센서, 먼지, 연기, 안개 등을 투시할 수 있는 합성 개구 레이더 등 세계에서 가장 다재다능한 탑재 장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제네럴 아토믹사에 의해 개발된 탐지 및 회피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무인기와 조종사들이 탑승 조종사가 하는 것보다 더 낫지는 않더라도 그들 주변의 모든 것을 볼 수 있게 해준다.

이 시스템과 다른 새로운 기능은 프로텍터가 다른 일반 항공기가 하는 것처럼 민간 공역에 통합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영국 공군은 최대 40시간 동안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 다목적 무인기와 군 또는 민간 항공 당국의 특별한 준비가 필요 없다. 프로텍터의 조종사와 승무원은 무인기 부대에서 멀리 떨어져 있을 수 있으므로 전 세계 어디에서나 프로텍터를 신속하게 배치한다.

미공군에서 운용중인 MQ-9B 리퍼 무인 공격기 (사진:U.S.Air Force)
미공군에서 운용중인 MQ-9B 리퍼 무인 공격기 (사진:U.S.Air Force)

프로텍터의 승무원들이 항공 교통 관제사와 대화할 때, 다른 조종사들이 국가 및 국제 영공을 돌아다닐 때 하는 것처럼 간단하게 한다. 지난 여름, MQ-9B는 영국 국립 항공 교통국에 의해 처리되는 영국과 국제 영공을 통과하는 안전하고 정상적인 비행을 시연했다.

보호자가 통과 비행을 하기 위해 특수 공역 회랑을 따로 둘 필요가 없고 다른 항공기가 들어오지 못하게 할 필요가 없다. 프로텍터를 사용하면 영국공군 승무원들은 조종사들이 말하는 대로 단순히 "파일링 앤 플라이"으로 비행 계획을 기록할 수 있다.

영국이 MQ-9B의 첫 번째 사용자로서 이러한 능력으로 앞서가고 있지만, 다른 나라들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 벨기에, 일본, 다른 정부들은 그들의 탁월한 다목적 능력을 활용하기 위해 이 무인기들도 추가하고 있다.

프로텍터와 같은 중고도, 장기 내구 RPAS는 해상 보안, 국경 집행, 수색 및 구조, 산불 진화 또는 보안과 같은 지원 임무 등에 이상적이다. 무인기가 탑재할 수 있는 추가 센서가 많기 때문에, 그것들은 안전과 보안을 위한 강력한 도구이다.

예를 들어, 에든버러에서 제작된 레오나르도 시스프레이 7500E 같은 360도 해상 레이더는 MQ-9B가 북해나 북대서양과 같은 넓은 부분을 순찰하고 이 지역의 모든 선박을 자세히 감시할 수 있다. 다른 임무에 사용되는 다른 페이로드는 통신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산불 대응을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된다.

프로텍터는 모든 종류의 무장을 탑재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영국이나 연합국 승무원들은 적대적 표적에 정밀 타격을 위해 무장을 사용할 수 있다.

영국은 정찰/공격이 가능한 스카이 가디언 레벨 4를 배치하여 개량비용이 크게 드는 정찰만 가능한 유인 단일목적 정찰기 센티넬을 대체하여 최대 30대 이상을 도입하며 장거리 정찰능력 및 공격능력을 강화하고, 병력이 줄어드는 것을 커버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디펜스투데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