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인천국제공항공사-한진그룹, 미래형 물류 플랫폼 구축
상태바
현대차그룹-인천국제공항공사-한진그룹, 미래형 물류 플랫폼 구축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2.09.12 0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물류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내 미래형 모빌리티 물류 인프라 구축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9월 6일(화) 인천국제공항공사, 한진그룹과 ‘인천공항 미래형 물류 플랫폼 구축을 위한 자동화 기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장 김걸 사장, 인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
왼쪽부터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장 김걸 사장, 인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장 김걸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4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수립한 ‘미래형 스마트 화물터미널 인프라 개발을 위한 단계별 추진 계획’의 하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해당 추진 계획에 따라 급변하는 항공 물류산업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인력 중심의 고비용 물류 환경에 최첨단 자동화 기술을 도입해 디지털 전환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 한진그룹과 공동으로 인천공항의 활주로 등 항공기 이착륙 지역인 에어사이드(Airside)에 물류 산업에 최적화된 자동화 기술 개발을 위해 협업한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3개 사는 2025년경 인천공항에 4차 산업 신기술을 적용한 세계 최초의 스마트 화물터미널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구체적으로 현대차그룹은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통해 축적한 △자동화 기술 △무인 자율주행 △웨어러블 로봇 등 모빌리티 기술의 인천공항 내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고, 나아가 항공과 화물 영역 전반에서 해당 기술의 적용 가능 여부를 시험하는 무대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도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Mobility Solution Provider)’로서 기존 자동차 제조 영역을 넘어 고객의 시간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들어 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