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DX KOREA 2022’에서 첨단 무인기 기술 공개
상태바
대한항공, ‘DX KOREA 2022’에서 첨단 무인기 기술 공개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9.21 23: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이 9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2)에 참가해 첨단 무인기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은 지난 2014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되는 지상무기 전문 방위산업 전시회로 5회 째인 올해는 50개국 350여개 업체가 참가, 전시회 개최 사상 최대 규모이면서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열리고 았다.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2) 대한항공 중고도 무인기 실물 전시 (사진:대한항공)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 2022) 대한항공 중고도 무인기 실물 전시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무인기 선도업체로 이번 전시회에서 저피탐무인기, 무인편대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하이브리드드론 등 무인기 관련 분야의 제품과 첨단 기술을 전시회 실내외 공간에서 선보인다.

대한항공은 킨텍스 야외 전시장을 활용, 동체길이 13m, 날개길이 25m 크기의 고성능 전략 무인항공기인 중고도 무인기 실물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대한항공이 개발한 중고도 무인기는 전장에서 적진의 핵심 타겟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용하는 전략급 무인기로 고성능 감지기를 탑재, 국내선 항공기 비행고도 이상의 높이에서 핵심 타겟을 실시간으로 감시·정찰하는 우리 군의 전략급 무기 체계다. 

대한항공에서 전시한 한국판 로열윙맨 KUS-LW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에서 전시한 한국판 로열윙맨 KUS-LW (사진:대한항공)

실내 전시 공간에서는 대한항공이 개발중인 저피탐 무인기, 무인편대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등 각종 무인기 모형과 기술 관련 설명 자료가 전시됐다. 

‘저피탐 무인기’ 및 ‘무인편대기’는 레이더 탐지 확률을 낮추기 위해 스텔스 형상 설계와 전파흡수체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특히 ‘무인편대기’는 무인기 3~4대가 편대를 이뤄 유인기를 지원 및 호위하는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감시정찰, 전자파 교란, 정밀 타격 등 독자적인 자율 임무도 수행 할 수 있다. 

수직이착륙 무인기는 회전익기의 수직이착륙 기능과 고정익기의 고속비행 장점을 결합한 복합형 비행체이다. 구조가 단순하기 때문에, 분해와 조립이 간편하고 차량에 여러 대를 탑재하여 이동할 수 있어 기동성이 높고 야전 운용에 최적화되어 있다.

대한항공은 최근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K 방산’의 주역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공우주종합기업으로 국가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협 2022-09-22 07:32:04
외국 무인전투기 개발 동향을 보니
질화갈륨aesa레이더 등장으로 레이더 소형화로
무인기에도 레이더를 장착해서
공대공 전투도 계획 하던데
(무인기 디자인도 공대공기동성까지 생각하면서요.)
대한항공이나 카이의 계획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