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호주, 로열윙맨 시험 비행 진행
상태바
보잉 호주, 로열윙맨 시험 비행 진행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1.11.0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잉 오스트레일리아는 최근 두 대의 로열윙맨이 우메라 레인지 복합훈련장에서 별도의 비행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등 보잉 공군 팀 구성 시스템의 비행 시험 프로그램을 확대했다.

호주 공군(RAAF)과 함께 개발된 최초의 로열 윙맨 무인기는 시험 비행 동안 비행 범위를 계속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주요 특성을 보여주었다. 

두 번째 무인기도 첫 번째 비행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보잉과 호주공군이 공동 개발중인 로열윙맨 (사진:보잉오스트레일리아)
보잉과 호주공군이 공동 개발중인 로열윙맨 (사진:보잉오스트레일리아)

호주공군공군 능력 책임자인 캐스 로버츠 공군 중장은 "로열 윙맨이 비행 테스트 프로그램에서 계속 뛰어나기 때문에 공중에서 두 대의 항공기를 보는 것은 매우 흥분됩니다," 라고 가 말했다. "이는 특히 재구성 가능한 코와 같은 기능을 통해 공군에 상당한 능력 민첩성을 제공합니다. 우리는 전투 공간에서 탑재체 개발과 그것이 우리에게 주는 놀라움의 요소에 크게 관여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코 안에 무엇이 있는지 결코 알지 못합니다," 라고 말했다.

첫 번째 무인기의 비행 시험에는 랜딩기어를 올리고 교전하는 시간이 포함되었다. RUAG 호주는 항공기에 착륙 기어 시스템을 공급했으며, BAE 시스템즈 오스트레일리아는 비행의 일부로 시험된 비행 제어 및 항법 시스템의 설계, 공급 및 지원에 있어 필수적이었다.

로열 윙맨의 첫 번째 배치 무인기는 다양한 글로벌 방위 고객을 위해 개발 중인 보잉 공군의 팀 구성 시스템의 토대 역할을 하고 있다. 이 무인기는 다른 플랫폼과 함께 비행하며, 인공 지능을 사용하여 기존의 승무원 및 비승무원 자산과 팀을 이루어 임무 능력을 보완할 것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