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취재]육군, 제 8회 육군력포럼 개최
상태바
[현장취재]육군, 제 8회 육군력포럼 개최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11.26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은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와 인공지능(AI) 기술강군 육성 방향을 모색하는 민·군 포럼을 열렸다. 

육군은 11월 23일 서울대학교 미래전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 구현 및 AI 과학기술강군 육성 방향'을 주제로 제8회 육군력 포럼을 개최했다.

김상배 서울대학교 미래전연구센터장이 육군력 포럼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디펜스투데이)
김상배 서울대학교 미래전연구센터장이 육군력 포럼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디펜스투데이)

'급변하는 안보환경과 육군력 건설의 방향' 주제로 포럼 1세션은 조동준 서울대 교수와 김정혁 육군미래혁신연구센터 대령 등 전문가 6명이 참가하는 라운드테이블 토론 형태로 진행됐다. 

김정혁 대령은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 '아미 타이거'에 대해 "인명 중시, 최소 피해, 전투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첨단과학기술군으로 혁신한 미래 육군의 모습이자 4세대 이상 지상전투체계로 무장한 미래 지상군 부대를 상징한다"고 소개했다. 

김동수 정책실장이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의 환영사를 대독하고 있다. (사진:디펜스투데이)
김동수 정책실장이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의 환영사를 대독하고 있다. (사진:디펜스투데이)

2세션에선 설인효 국방대 교수, 차도완 배제대 교수 등이 제대별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의 운용개념 세분화, 미래 작전개념 정립 및 기술투자 필요성을 논의했다. 

마지막 3세션에서는 '국방 분야 AI도입과 활용성 강화방안' 등에 대한 발표가 이뤄졌다.

육군력 포럼 세션 시작전에 단체사진을 촬영했다.(사진:디펜스투데이)
육군력 포럼 세션 시작전에 단체사진을 촬영했다.(사진:디펜스투데이)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은 김동수 육군정책실장(소장)이 대독한 환영사에서 "육군은 4세대 이상 지상전투체계로 무장한 '아미 타이거'와 AI드론봇, 워리어 플랫폼 등 첨단과학기술강군을 향한 열망과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육군력 포럼에는 여운태 육군참모차장(중장), 한기호 국회 국방위원, 여정성 서울대 교육부총장, 육군·대학·기업의 유무인 복합체계 전문가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