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임무여단 적지종심 특수훈련
상태바
특수임무여단 적지종심 특수훈련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3.01.02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첫날부터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은 적지종심특수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특수임무여단을 예정에 없이 방문, 장병들을 격려하였다.

2022년 12월 말부터 KCTC에서 훈련 중인 특수임무여단은 유사시 적지 종심에 침투하여, 다양한 유형의 작전을 수행하는 대한민국 최정예 특수부대이다.

새해 벽두 훈련현장을 찾은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이 특수임무여단의 침투 및 특수작전 훈련계획을 보고 받고 있다.(사진:육군)
훈련현장을 찾은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이 특수임무여단의 침투 및 특수작전 훈련계획을 보고 받고 있다.(사진:육군)

박 총장은 “새해 벽두부터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대한민국을 ‘명백한 적’으로 규정하고, 핵 선제사용의지를 피력하는 등 우리의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면서, “특수임무여단은 유사시 적지종심지역에 침투하여 다양한 유형의 작전을 수행하는 특수부대인 만큼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한민국 최정예 특수부대로서의 능력과 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박 총장은 특히 북한이 핵 도발시 우리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며, “여러분이 압도적 대응의 핵심부대로서 ‘우리의 적’에게 전율과 공포의 대상이 될 수 있도록 ‘훈련 또 훈련’에 전념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혹한의 날씨 속에서도 사기충천해 훈련하는 여러분의 모습이 매우 든든하고, 자랑스럽다”며 무한한 신뢰를 전했다.

한편, 박 총장은 훈련 장병들과 함께 전투식량을 취식하면서 델타포스나 네이비씰의 훈련 방법 등을 토의하고, 2023년 새해에는 대한민국 최고의 특수부대가 되어주기를 거듭 강조하고 격려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