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호주 아발론 국제에어쇼 첫 참가하여 FA-50 마케팅
상태바
KAI, 호주 아발론 국제에어쇼 첫 참가하여 FA-50 마케팅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3.02.28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2월 28부터 3월5일까지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아발론 국제에어쇼 2023’에 참가하고 있다. 

멜버른 남부 아발론 공항에서 열리는 ‘아발론 국제에어쇼 2023’는 격년마다 열리는 오세아니아 지역 최대 규모 에어쇼로 KAI가 참여하는 것은 처음이다. 

호주 아발론 국제에어쇼 내 KAI 부스 전경(사진:KAI)
호주 아발론 국제에어쇼 내 KAI 부스 전경(사진:KAI)

코로나19 팬더믹으로 4년 만에 열리는 이번 에어쇼는 30개 700여 개 업체와 160여 대 항공기가 참여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이다. 

KAI는 이번 에어쇼에서 FA-50 경공격기를 비롯해 KF-21 전투기, LAH 소형무장헬기 등을 전시하며 최근 연이은 수출로 경쟁력이 입증된 국산 항공기를 오세아니아 시장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강구영 KAI 사장(왼쪽 세번째)이 호주 공군 항공전투단장 피트 로빈슨 준장(왼쪽 다섯번째)에게 FA-50을 소개하고 있다.(사진:KAI)
강구영 KAI 사장(왼쪽 세번째)이 호주 공군 항공전투단장 피트 로빈슨 준장(왼쪽 다섯번째)에게 FA-50을 소개하고 있다.(사진:KAI)

FA-50은 지난해 폴란드 대규모 수출에 이어 지난주 말레이시아 수출에 성공하며 고등훈련기 및 경공격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최근 호주 공군도 최신 항공전력 확보를 위한 차세대 전술입문기 획득을 검토하고 있으며 전 세계 300여 대 운용을 통해 검증된 T-50 계열 항공기에 대한 관심이 높다.

KAI 관계자에게 FA-50 설명을 듣는 캄보디아 공군 관계자(사진:KAI)
KAI 관계자에게 FA-50 설명을 듣는 캄보디아 공군 관계자(사진:KAI)

최근 초음속 비행에 성공하며 순조롭게 개발되고 있는 KF-21 차세대 전투기와 양산에 착수한 소형무장헬기(LAH) 등 다양한 국산 항공기도 큰 주목이 예상된다.

KAI 강구영 사장은 “최근 폴란드에 이어 말레이시아 수출도 성사되며 T-50 계열 항공기에 대한 해외 관심이 뜨겁다.”며 “FA-50은 호주 공군이 원하는 최고의 조종사를 양성하는데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AI와 LM(록히드마틴)은 지난해 체결한 전략 TA(Teaming Agreement, 전략적 파트너십)를 기반으로 호주 시장에서 공동마케팅을 펼친다. 

KAI 부스에서 T-50 시뮬레이터 탑승 체험을 하고 있는 관람객(사진:KAI)
KAI 부스에서 T-50A 시뮬레이터 탑승 체험을 하고 있는 관람객(사진:KAI)

양사는 T-50 시뮬레이터 공동 운영을 통해 호주 국방부와 공군 고위관계자들에게 T-50의 우수한 성능에 대한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에 전시된 T-50 시뮬레이터는 ‘대화면 시현기(LAD :Large Area Display)’ 적용으로 조종 편의성과 몰입도를 극대화한 5세대 전투기 훈련에 최적화된 버전이다.

한편, 한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팀이 이번 에어쇼에 참가해 T-50 항공기의 뛰어난 성능 직접 알리며 마케팅을 지원한다.

2월 28일 에어쇼 개막을 알리는 오프닝 비행을 담당하며, 6일간 매일 30분간 24개의 고난도 기동을 선보였다. 

블랙이글스는 말레이시아, 폴란드, 이집트 등 주요 수출 시장에서 현지 에어쇼를 이어오며, 마케팅 초기 현지 정부와 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국산 항공기에 대한 우호 여론 형성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