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궁-II 지대공 미사일 양산용 진행파관 도입 및 개량사업 진행
상태바
천궁-II 지대공 미사일 양산용 진행파관 도입 및 개량사업 진행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3.03.1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은 북한 미사일 성능향상에 대응하기 위해 천궁-II 지대공 미사일 양산(2차) 사업의 진행파관(Traveling Wave Tube)을 확보하는 사업을 진행한다고 공시했다.

진행파관은 표적 탐색 및 추적에 사용되는 탐색기 조립체의 고주파 송신부에 사용하며 전파를 증폭하여 송신하는 장비로 사업기간은 2023~27년까지 진행한다.

표적 탐색 및 추적에 사용되는 탐색기 조립체의 고주파 송신부에 사용하며 전파를 증폭하여 송신함(자료:방위사업청)
표적 탐색 및 추적에 사용되는 탐색기 조립체의 고주파 송신부에 사용하며 전파를 증폭하여 송신함(자료:방위사업청)

진행파관은 트래블링 웨이브 튜브(, TWT) 또는 트래블링 웨이브 튜브 앰프(, TWTA)로 불리며,  마이크로파 범위에서 무선 주파수(RF) 신호를 증폭하는 데 사용되는 특수 진공관이다. 

TWT는 클라이스트론과 같은 "선형 빔" 튜브의 범주에 속하며, 여기서 전파는 튜브를 통과할 때 전자 빔으로부터 전력을 흡수하여 증폭된다.

진행파관 사업은 수의계약으로 진행하며 주관사는 LIG넥스원이며, 미국 TMS사의  진행파관을 도입한다.

진행파관을 절충교역으로 도입해서 사업을 진행해서 천궁-II의 전파유도능력 향상으로 정확하게 표적을 타격을 할 수 있게되어, 탄도미사일 대응능력이 향상된다.

진행파관 관련 절충교역 제출시한은 3월 21일까지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