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4월 25일에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실시
상태바
해병대,4월 25일에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실시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4.04.26 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해병대는 4월 17일(수)부터 포항 인근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합동상륙작전 수행능력 향상을 위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4월 23일 대형수송함 독도함 내부에 개소된 상륙작전지휘본부에서 김경호 해군 상륙기동부대장(대령, 오른쪽)과 최윤영 해병대 상륙군부대장(대령, 왼쪽)이 합동상륙훈련을 지휘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4월 23일 대형수송함 독도함 내부에 개소된 상륙작전지휘본부에서 김경호 해군 상륙기동부대장(대령, 오른쪽)과 최윤영 해병대 상륙군부대장(대령, 왼쪽)이 합동상륙훈련을 지휘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K808 차륜형전술차량이 동원선박에서 하차 중에 있다. (사진:해병대)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K808 차륜형전술차량이 동원선박에서 하차 중에 있다. (사진:해병대)

합동상륙훈련은 상륙작전 계획수립단계부터 시작해 병력·장비의 함정 탑재, 상륙작전 계획에 대한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실제 연습, 함정의 작전수행지역 이동, 상륙목표 확보를 위한 결정적 행동, 최종 단계인 연결작전까지 고도의 팀워크와 합동성이 요구되는 훈련이다.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상륙돌격장갑차(KAAV)를 상륙함(LST-Ⅱ)에 탑재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상륙돌격장갑차(KAAV)를 상륙함(LST-Ⅱ)에 탑재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이 대형수송함 독도함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이 대형수송함 독도함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이번 합동상륙훈련은 4월 17일(수)부터 26일(금)까지 진행되며, 육군·해군·공군, 해병대 병력 2,800여 명,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24대, 대형수송함 독도함(LPH) 및 상륙함(LST-Ⅰ, LST-Ⅱ) 등 해군 함정 15척과 동원선박, 마린온 상륙기동헬기(MUH-1)와 육군 치누크(CH-47), 공군 수송기(C-130) 등 항공기 20여 대의 입체 전력이 참가한다.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해병대 장병들이 독도함에 탑재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에 탑승하고 있다.(사진:해병대)
해군ㆍ해병대가 4월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해상 및 육상훈련장에서 여단급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해병대 장병들이 독도함에 탑재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에 탑승하고 있다.(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고속상륙정이 목표해안으로 기동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고속상륙정이 목표해안으로 기동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25일(목)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목표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 일제히 연막탄을 발사했다.(사진:해변대)
25일(목)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목표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 일제히 연막탄을 발사했다.(사진:해변대)

출전 신고를 시작으로 진행된 이번 훈련은 상륙작전 수행단계에 따라 병력과 장비의 탑재, 연습, 작전구역으로 이동, 해상돌격ㆍ공중돌격 등의 결정적 행동 순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후 육상작전으로 전환하여 지상작전사령부와의 연결작전을 시행했다.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목표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목표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사진:해병대)
25일(목)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목표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사진:해병대)
25일(목)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목표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사진:해병대)

4월 25일(목) 상륙작전의 하이라이트인 결정적 행동 단계에서는 상륙함, 수송기, 헬기, 상륙돌격장갑차(KAAV), 공기부양정(LSF)에 탑승한 해병대 상륙군이 해군 함정의 함포지원과 공군 전투임무기, 육군 공격헬기의 엄호지원을 받으며 상륙목표해안에 성공적으로 상륙했다.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상륙군이 보병하차전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상륙군 대대장 박태상 중령은 “이번 합동상륙훈련을 통해 상륙작전 임무수행능력을 향상시키고, 합동전력 운용능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었다”면서 “훈련성과를 바탕으로 적에게는 두려움을 주고, 국민에게는 신뢰를 줄 수 있는 완벽한 전투준비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해군과 해병대는 이번 훈련성과를 바탕으로 상륙작전 계획수립 절차와 합동전력 운용 절차를 발전시키고 강인하고 실전적인 훈련에 지속 전념하여 적 도발 시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하는 압도적 대비태세를 확립할 예정이다.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실시한 2024년 해군•해병대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중 해병대원이 교두보를 확보하고 가상의 적을 경계하고 있다. (사진:해병대)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