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육군과 필리핀 육군, 발리카탄에서 슬링로드 작전 실시
상태바
미 육군과 필리핀 육군, 발리카탄에서 슬링로드 작전 실시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4.04.27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5보병사단 소속 미 육군 장병들이 육군 지원사령부, 제7보병사단, 특수부대 공수연대에 배속된 필리핀 육군 장병들과 함께 2024년 4월 22일 필리핀 마그사이사이 요새에서 발리카탄 2024 훈련 기간 동안 저비용 저고도 낙하 및 슬링로드 작전을 실시했다.

제25보병사단 제25보병사단 유지여단에 배속된 미 육군 병사들이 제25보병사단 제7근무지원대대, 육군지원사령부, 특수부대 항공연대에 소속된 필리핀 육군 병사들과 함께 2024년 4월 22일 필리핀 막사이사이 기지에서 발리카탄 24 흔련을 지원하기 위해 제25보병사단 제47 전투항공여단의 CH-47 치누크 헬기로 A22 화물 가방으로 슬링로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U.S.ARMY)
제25보병사단 제25보병사단 유지여단에 배속된 미 육군 병사들이 제25보병사단 제7근무지원대대, 육군지원사령부, 특수부대 항공연대에 소속된 필리핀 육군 병사들과 함께 2024년 4월 22일 필리핀 막사이사이 기지에서 발리카탄 24 흔련을 지원하기 위해 제25보병사단 제47 전투항공여단의 CH-47F 치누크 헬기로 A22 화물 가방으로 슬링로드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U.S.ARMY)

이 훈련의 목적은 참여 부대 간의 상호 운용성을 강화하고 필리핀 육군에 귀중한 훈련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미육군 제25보병사단 제25전투항공여단 제25항공연대 제3대대 소속 CH-47 조종사 라이언 플린 원사는 “이번 훈련은 필리핀 육군에 우리의 기술과 절차를 보여줌으로써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동맹국의 업무 방식에 대한 공유된 이해는 향후 대규모 작전 수행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필리핀 육군과의 상호운용성 향상은 미군에게 매우 중요한데, 이는 훈련의 복잡성을 높이고 두 군대 간의 협력과 준비태세를 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제25보병사단 제25보병사단 유지여단에 배치된 미 육군 영관장교 트레버 콜커처가 육군 지원사령부 제7근무지원대대 및 특수부대 항공연대에 배치된 필리핀 육군 병사들과 함께 2024년 4월 22일 필리핀 막사이사이 기지에서 발리카탄 24 훈련 지원 임무 중 25보병사단 제25전투항공여단 소속 CH-47 치누크 헬기로 A22 화물 가방으로 슬링로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U.S.ARMY)
제25보병사단 제25보병사단 유지여단에 배치된 미 육군 영관장교 트레버 콜커처가 육군 지원사령부 제7근무지원대대 및 특수부대 항공연대에 배치된 필리핀 육군 병사들과 함께 2024년 4월 22일 필리핀 막사이사이 기지에서 발리카탄 24 훈련 지원 임무 중 25보병사단 제25전투항공여단 소속 CH-47 치누크 헬기로 A22 화물 가방으로 슬링로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U.S.ARMY)

제25보병사단 제25사단 지원여단  소속의  공수 시스템 전문가인 트레버 콜클레어 원사는 “이 훈련을 완료한 가장 중요한 이유는 필리핀의 지형 때문에 필리핀 군이 이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슬링로드 작전이 매우 중요하고 유익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콜클레이저는 훈련 기간 동안 LCLA 낙하물이 성공적으로 투하되도록 하는 임무를 맡았다.

슬링로드와 LCLA 투하를 통해 미군과 필리핀 육군은 서로 다른 여러 부대가 서로 교전하고 미군 항공기에 대한 실전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파트너십을 강화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마련했다.

슬링로드와 LCLA 투하 훈련은 미 육군과 필리핀 육군이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귀중한 기회를 제공했으며, 발리카탄 훈련에 내재된 협력 정신을 보여주었다. 양군은 함께 협력하고 훈련함으로써 전문 지식을 교환하고 파트너십 유대를 강화하여 궁극적으로 개별 부대의 준비태세뿐만 아니라 연합군의 전반적인 준비태세를 강화할 수 있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