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
상태바
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
  • 안형진 기자
  • 승인 2024.05.31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은 5월 31일 오전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제136기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OCS·Officer Candidate School) 수료 및 임관식을 거행했다.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해군)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해군)

 

이날 해군 199명, 해병대 114명 등 신임 장교 313명이 빛나는 소위 계급장을 달고 본격적인 대한민국 해양수호 임무에 첫발을 내디뎠다.
   
양용모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임관식에는 가족들을 비롯해 해군·해병대 주요 지휘관 및 참모, 유관기관 및 단체 등 1,400여 명이 참석했다.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신임 장교들이 임관을 기념하며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해군)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신임 장교들이 임관을 기념하며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해군)

 

  
임관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우등상 수여, 상장 및 수료증 수여, 임관사령장 수여, 계급장 수여, 임관 선서, 해군참모총장 축사, 분열 순으로 진행됐다.
 
교육과정 중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천경민 해군소위(22세,남)와 김사중 해병소위(26세,남)가 국방부장관상의 영예를 안았다. 합동참모의장상은 이정혁 해군소위(23세,남)와 김현서 해병소위(23세,남), 해군참모총장상은 엄호민 해군소위(23세,남)와 박배원 해병소위(23세,남), 해병대사령관상과 해군사관학교장상은 각각 김지섭 해병소위(22세,남)와 용석규 해군소위(23세,남)가 수상했다.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신임 장교들이 임관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해군)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해군ㆍ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신임 장교들이 임관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해군)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한 천경민 해군소위는 “‘대한민국 해양수호’라는 명예로운 사명을 실천할 해군 장교로 임관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언제 어디서든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필승해군의 정신으로 선배 전우들이 목숨 바쳐 지켜낸 우리의 바다를 굳건히 사수하겠다”고 말했다.

김사중 해병소위는 “초심을 잃지 않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해병대 장교로 성장해 나가겠다”며, “대한민국의 험한 곳으로 힘차게 나아가 적 도발 시 즉각, 강력히, 끝까지 싸워 승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해군ㆍ해병대 신임 장교들이 분열하고 있다.(사진:해군)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해군ㆍ해병대 신임 장교들이 분열하고 있다.(사진:해군)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축사를 통해 “바다는 여러분의 선배들이 ‘필승해군’, ‘무적해병’의 정신으로 지켜온 삶의 터전이자 국가안보의 최전방”이라며, “오늘부터 여러분은 대한민국 해양수호의 주체이며 ‘내가 대한민국과 해군·해병대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지고 있다’는 강한 사명감과 자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양 총장은 “북한은 핵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군사적 도발을 지속해오고 있다”며, “엄중한 시기일수록 국민은 우리를 바라본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압도적인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한 가운데 ‘강한해군 해양강국’, ‘호국충성 해병대’를 함께 만들어가자”라고 말했다.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해군ㆍ해병대 신임 장교들이 분열하고 있다.(사진:해군)
5월 31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136기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에서 해군ㆍ해병대 신임 장교들이 분열하고 있다.(사진:해군)

 

한편, 임관식이 진행되는 동안 해군사관학교 앞 해상에 구축함 강감찬함(DDH-II, 4,400톤급) 등 수상함 3척, 도산안창호함(SS-Ⅲ, 3,000톤급) 등 잠수함 2척이 계류해 제136기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의 수료 및 임관을 축하했다. 
   
분열 후에는 해군 해상작전헬기(Lynx), 해병대 상륙기동헬기(마린온)의 공중사열을 시작으로 해상기동헬기(UH-60)에 탑승한 특전요원들의 해상 급속강하 시범, 고속단정(RIB) 해상사열,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KAAV)의 상륙작전 시연이 이어졌다.
 
제136기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은 지난 3월 18일 각각 해군사관학교와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입영해 체계적인 교육훈련 과정을 거치며, 군사적 소양과 역량을 키웠다.
 
임관한 신임 장교들은 병과별 초등군사반 교육을 거친 후 해군․해병대 각급 부대에 배치되어 대한민국 해양수호를 위한 임무를 시작한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