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 육·해상 무인화 솔루션 디자인 컵셉부문 최우수, 본산 수상
상태바
HD현대, 육·해상 무인화 솔루션 디자인 컵셉부문 최우수, 본산 수상
  • 안형진 기자
  • 승인 2024.06.06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현대가 육·해상을 넘나드는 최첨단 무인화 솔루션 분야에서 기술력뿐 아니라, 디자인 우수성까지 글로벌 톱 티어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2024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HD현대사이트솔루션의 'FUTURE-X'(사진:HD현대)
2024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HD현대사이트솔루션의 'FUTURE-X'(사진:HD현대)

 

HD현대는 건설기계 부문 중간지주사인 HD현대사이트솔루션의 미래형 건설기계 콘셉트 ‘FUTURE-X’가 ‘2024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디자인 컨셉 부문 ‘최우수상(Best of the Best Award)’에 선정됐다고 6월 6일(목) 밝혔다. 선박 자율운항 전문회사인 아비커스(Avikus)의 ‘뉴보트(NeuBoat)’도 같은 부문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의 IDEA와 함께 글로벌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FUTURE-X’는 올해 1월 HD현대가 CES에서 밝힌 육상 혁신 비전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Xite Transformation)’을 구현하기 위한 디자인 콘셉트로, 건설 현장의 ▲안전성 ▲생산성 ▲지속가능성 등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무인 자율 건설기계를 모티브로 디자인을 적용했다.

2024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아비커스의 '뉴보트(NeuBoat)' (사진:HD현대)
2024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아비커스의 '뉴보트(NeuBoat)' (사진:HD현대)

 

‘FUTURE-X’는 무인 장비 콘셉트에 맞춰 운전석이 없는 ‘캐빈리스(cabinless)’ 형태로 디자인됐으며, 하부체를 공용화함으로써 사용자 환경에 따라 장비를 굴착기-휠로더-굴절식 덤프트럭(ADT) 등으로 전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4족 크롤러와 적응형 트랙 시스템을 적용해 험지에서도 원활한 자율 이동 작업이 가능하며, 레이더와 카메라, 어라운드 뷰 모니터(AVM) 등을 탑재해 무인 작업의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FUTURE-X’는 오는 10월 레드닷 디자인이 올 한 해 최고의 디자인 제품에 수여하는 ‘루미너리(Luminary)’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리게 됐다.

아비커스의 레저 보트용 자율운항 시스템인 ‘뉴보트(NeuBoat)’도 운전자의 오류를 최소화하는 사용자 중심의 디자인 철학을 통해 처음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뉴보트’는 자율운항 보트의 운항과 정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 예방 시스템을 비롯해, 편의성과 직관성을 모두 높인 독자적인 인터페이스 등을 인정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HD현대 관계자는 “제품의 미적 가치를 넘어 그룹의 미래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한 고민과 노력이 인정받은 성과”라며, “우수성을 인정받은 디자인을 실제 제품까지 성공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적 검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