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2024년 레디 코리아 훈련’실시
상태바
인천공항공사,‘2024년 레디 코리아 훈련’실시
  • 안형진 기자
  • 승인 2024.06.06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5일 인천공항 모형항공기 훈련장에서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과 함께 ‘2024년 레디 코리아(READY Korea) 훈련’을 실시했다고 6월 6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사진 앞줄 가운데) 및 참석자들이 훈련종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사진 앞줄 가운데) 및 참석자들이 훈련종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행정안전부의 레디 코리아 훈련은 신종‧복합 재난의 발생 위험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된 실제 상황 중심의 유관기관 합동 훈련으로, 이번 훈련은 항공기 관련 복합 재난 위험에 대비해 실질적인 재난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자 인천공항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훈련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 행정안전부 이상민 장관을 포함하여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인천광역시 등 21개 기관 약 370 명이 참여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이번 훈련은 인천공항 내 활주로에서 착륙 중이던 여객기가 활주로를 이탈해 승객용 버스와 충돌한 후 화재와 폭발이 발생한 사고 상황을 가정해 진행되었다. 

참석자들은 훈련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즉각적인 상황전파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 등 초기대응 △사상자에 대한 구급 및 의료 지원, △구호물자 제공 및 피해자·유가족 지원 △상황종료 후 공항시설물 복구 등 위기상황 대응체계를 가동해 실전과 같은 훈련을 진행하였다. 

훈련 중 모형항공기에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훈련 중 모형항공기에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이를 통해 공사를 포함한 참여기관은 상황전파, 초동조치 등 위기대응체계 가동을 점검하고 기관별 역할을 숙지하였으며, 기관 관 협력체계를 공고히 함으로써 위기상황에 대비한 실전 대응역량을 강화할 수 있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전 세계적인 항공수요 증가로 항공기 안전 운항의 중요성 역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위기상황 대비 완벽 대응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