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방위본부, 북한 도발 대비 통합방위 유관기관 대책회의 개최
상태바
통합방위본부, 북한 도발 대비 통합방위 유관기관 대책회의 개최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4.06.09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방위본부(합동참모본부)는 6월 5일(수)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부양과 GPS 교란 상황 관련 대국민 안전보장 대책 논의를 위한 통합방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실시했다.

통합방위본부(합동참모본부)는 6월 5일(수) 통합방위본부 부본부장 이승오 중장 주관 하에 행안부 등 유관기관 관계관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부양과 GPS 교란 상황 관련 대국민 안전보장 대책 논의를 위한 통합방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실시했다.(사진:합동참모본부)
통합방위본부(합동참모본부)는 6월 5일(수) 통합방위본부 부본부장 이승오 중장 주관 하에 행안부 등 유관기관 관계관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부양과 GPS 교란 상황 관련 대국민 안전보장 대책 논의를 위한 통합방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실시했다.(사진:합동참모본부)

 

통합방위 대책회의는 통합방위본부 부본부장(합참 작전본부장) 이승오 중장 주관 하에 국방부와 합참의 통합방위 관련 부서장과 행안부 등 유관기관 관계관(국정원, 과기부, 국토부, 해수부, 경찰청, 해경청, 소방청, 서울시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번 회의는 통합방위본부 주관 하에 현 안보상황을 인식하고, 국민안전보장을 위한 각 기관의 노력을 통합하여 범정부 차원의 안정적인 안보상황 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되었다.

회의에서는 최근 북한의 도발 양상과 의도를 평가하고, 전술적·전략적 도발 가능성이 증대되는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면서, 북한의 도발로 인한 국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들이 논의되었다.

통합방위본부(합동참모본부)는 6월 5일(수) 통합방위본부 부본부장 이승오 중장 주관 하에 행안부 등 유관기관 관계관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부양과 GPS 교란 상황 관련 대국민 안전보장 대책 논의를 위한 통합방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실시했다.(사진:합동참모본부)
통합방위본부(합동참모본부)는 6월 5일(수) 통합방위본부 부본부장 이승오 중장 주관 하에 행안부 등 유관기관 관계관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부양과 GPS 교란 상황 관련 대국민 안전보장 대책 논의를 위한 통합방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실시했다.(사진:합동참모본부)

 

또한, 상황공유체계 점검과 국민 안전 보호조치 시행에 대한 각 기관별 임무를 인식하고, 상호 협조 및 공조사항 확인을 통해 각 기관의 실질적 조치사항과 능동적 시행계획을 재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통합방위본부 부본부장은 “북한의 각종 도발시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와 국민안전보장 대책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실시간 상황전파체계, 상황별 대응 방안 등 오늘 논의한 사항을 과제화하여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강조했다.

통합방위본부는 軍과 정부부처 및 유관기관과 함께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통합하여,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기관별 능동적 대응책을 구비하고, 상호협조 및 협업을 통해 통합방위태세 및 군사대비태세를 실질적으로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